사용후핵연료 전국 공론화 23일 개시···시민참여단 549명 선정
사용후핵연료 전국 공론화 23일 개시···시민참여단 549명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부산‧대전 등 전국 14개 장소에서 OT 개최
시민단체 "공론화 중단하고 재검토위 해체해야"
지난 3월 개최된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지난 3월 25일 서울 대한상의에서 개최된 사용후핵연료 재검토위 온라인 토론회. (사진=김혜경 기자)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이달 초 경주를 시작으로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를 위한 지역 공론화가 개시된 가운데 전국 의견수렴에 참여하는 시민참여단 549명이 최종 확정됐다. 4주 이상의 숙의 과정을 거쳐 도출된 시민참여단 의견은 향후 정부 최종권고안에 반영될 예정이다. 

사용후핵연료 재검토위원회는 23일 전국 공론화를 위한 오리엔테이션 개최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숙의 조사 과정에 착수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오리엔테이션은 중앙 행사장인 KT대전인재개발원을 비롯해 △비앤디파트너스 서울역점 △경기 고양 킨텍스 △부산관광공사 아르피나 △스페이스코웍 전남혁신점 △포항공대 포스코 국제관 △울산 코웨킹스페이스 위앤비즈 등 각 시도별 14개 장소에서 열린다. 

전국 공론화 조사기관인 한국리서치는 지난달 17일부터 무작위 유·무선 전화조사를 통해 총 2만여명으로부터 참여 의사를 확인했다. 이후 성‧연령‧지역 등 인구통계학적 특성을 반영한 무작위 추출방식을 통해 549명을 최종 선정했다. 

이번 오리엔테이션에서는 사용후핵연료의 개념과 의견수렴 목적, 의제 등 주요 내용에 대한 재검토위 위원의 발표와 실시간 질의 응답을 진행한다.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오리엔테이션은 전체 인원이 한 곳에 모이는 것이 아닌 전국 14개 장소에서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된다.

자료=사용후핵연료 재검토위
자료=사용후핵연료 재검토위

시민참여단은 오리엔테이션 이후 약 4주간 시청각 자료를 활용한 온라인 학습 과정을 거쳐 1‧2차 종합 토론회에 참여하게 된다.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전국 의견수렴 용역' 자료에 따르면 당초 토론회는 1차 토론 2박3일, 2차 1박2일 등 숙박 토론으로 계획됐지만 코로나19 영향으로 출퇴근 방식으로 변경된 것으로 알려졌다. 

1차 토론회는 경북 지역 기준 6월 19일부터 21일까지, 2차 토론회는 7월 11일부터 12일까지 열릴 것으로 보인다. 재검토위 관계자는 "오리엔테이션을 제외한 나머지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면서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시민‧환경단체들은 서울, 울산 등 전국 14개 권역별 오리엔테이션 행사장 앞에서 주무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에 공론화 중단과 위원회 해체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월성핵쓰레기장반대 주민투표 울산운동본부 등은 "산업부와 재검토위는 '시민 참여', '의견 수렴'이라는 표현을 쓰면서도 철저한 비밀주의와 졸속 공론화의 길을 걷고 있다"면서 "코로나19 사태로 시민참여단이 한 자리에 모이지 못함에도 원격으로 진행하는 것은 결국 산업부 의도대로 맥스터 증설에 시민참여단을 이용하는 엉터리 형식일 뿐"이라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