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대덕에 수소충전소 들어선다···주민설명회 개최
대전 대덕에 수소충전소 들어선다···주민설명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경동 수소충전소 (사진=효성)
울산 경동 수소충전소. (사진=효성)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정부와 수소업계가 수소충전소가 들어설 예정인 대전에서 주민 설명회를 열고 안전성 알리기에 나선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2일 오후 4시 대전 대덕구 신대버스공영차고지 관리동에서 수소버스 충전소 설명회가 열린다고 밝혔다.

이날 설명회는 수소경제홍보 TF와 대전시가 함께 개최한다. 지난 1월 발족된 수소경제홍보 TF는 정부와 지자체, 유관기관, 민간전문가로 구성됐으며 수소에너지와 안전관리체계를 국민에게 알리기 위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신대버스공영차고지는 시내버스 210여대를 동시에 주차할 수 있는 공간으로, 올해 하반기 내 수소버스 충전소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해 5월에 개장한 학하 수소충전소에 이어 대전 최고의 교통 요충지에 위치하고 있다.

대전시는 올해 말까지 수소승용차 293대와 수소버스 10대를 보급할 계획이며, 충전소 4개소도 추가 확충할 예정이다. 지난달 기준 대전에 보급된 수소승용차는 249대다.

수소경제홍보 TF는 향후에도 전국 곳곳에서 주민 설명회를 지속 실시할 예정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수소충전소가 주민 편의시설로 자리매김 될 수 있도록 안전한 충전소 구축과 운영에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면서 "시민들과 지속적인 소통으로 대전 수소사회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