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한국 등 아시아 은행, 유가급락 리스크 노출"
무디스 "한국 등 아시아 은행, 유가급락 리스크 노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가 최근 급격한 유가 하락으로 한국 등 아시아권 은행이 보유한 자산의 위험이 가중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무디스는 22일 발간한 은행 부문 심층 보고서에서 "3월 이후 예상치 못한 유가 급락이 코로나19 사태 대응과 함께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일본, 한국 등 아시아지역의 은행에 자산 위험을 더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원유 수급을 고려할 때 저유가 상황은 올해 남은 기간 중 지속할 것"이라며 "이는 에너지 업종 기업들의 재무 부담을 증가시킬 것"이라고 내다봤다.

보고서는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일본, 한국의 은행들은 주요 채무자들이 유가 변화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며 "2014∼2015년 유가 하락 때보다는 위험노출 정도가 나아졌지만 코로나19 사태로 다른 업종도 어려움을 겪는다는 점을 고려하면 에너지 업종의 부담은 이들 은행의 자산 위험을 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한국 은행권과 관련해선 "조선 및 건설업을 통해 저유가 충격에 간접적으로 노출된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