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제맥주協 "주류 규제 개선 환영"
수제맥주協 "주류 규제 개선 환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브롱스브루어리)
(사진=브롱스브루어리)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한국수제맥주협회가 최근 정부가 발표한 '주류 규제 개선방안'에 대해 적극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수제맥주협회는 21일 입장문을 내어 "정부의 규제 완화는 코로나19로 인해 시름에 빠져있던 주류업계를 적시에 돕는 조치"라고 평가했다. 

정부는 지난 19일 주류 규제 개선방안을 발표하고 오는 7월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음식과 함께 주류를 주문하는 경우 음식값보다 작은 범위에서 배달이 허용되며, 소주와 맥주는 가정용과 마트용 구분이 사라지고 가정용으로 통일된다.

연말까지 주세법을 개정해 양조장에서 판매 목적이 아닌 경우 면허받은 주종 외 제조도 허용한다. 소주업체는 양조장을 견학하는 소비자를 상대로 자사 제품을 활용한 칵테일을 제조할 수 있다. 이외에도 전통주 저변 확대를 위한 시음행사를 늘리고, 전통주 양조장 투어 활성화를 위한 세제 혜택도 준다.

협회 관계자는 "종량세 도입 이후 국내 수제맥주업계는 많은 투자와 고용을 창출하며 도약을 준비했으나, 코로나19는 국내 수제맥주 산업의 모든 시간을 멈추어 놨다"며 "이번 방안이 국내 수제맥주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국내주류시장의 발전에 크게 이바지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으며, 수제맥주업계는 정부의 규제개혁 노력에 발맞춰 소비자들에게 더 다가가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