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소규모 재생사업 대상지 75곳 선정
국토부, 소규모 재생사업 대상지 75곳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 전경. (사진= 서울파이낸스DB)
국토교통부 전경. (사진= 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국토교통부는 올해 소규모 재생사업 대상지로 75곳을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소규모 재생사업은 기초지자체가 주민 신청을 받아 1~2년 이내에 완료할 수 있는 사업 3~4개를 발굴하면 정부가 심사를 거쳐 1곳당 최대 2억원의 국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국토부는 이들 사업에 총 100억원을 투입한다.

선정된 사업은 국토부 평가 과정에서 지적된 사항을 수정·보완하면 6월부터 추진될 예정이다. 국비 지원도 6월에 시작된다. 지난 2018년과 2019년까지 선정된 총 145곳의 소규모재생사업 가운데 32곳은 도시재생 뉴딜사업지로 선정되기도 했다.

강원 고성군은 산불로 불에 탄 목재를 활용한 상품을 제작하는 공방인 '화목한 희망공작소 블랙우드' 사업을 벌인다. 목공체험지도사를 양성하고 지역경관 등의 사업도 수행한다.

경북 성주군은 좁고 오래된 골목길을 테마 특색가로 조성하는 '성주읍성 동문 밖 어귀길 사업'을 추진한다. 골목 상권의 활성화를 위해 협동조합인 '별의별 디자인단'도 구성해 운영한다. 이밖에 전북 전주시 '서서학동 청춘스테이 사업', 충북 영동군 '고향역 문화플랫폼을 도시재생의 거점으로' 사업 등도 추진된다.

국토부는 올해 연말께 내년도 사업 대상지를 미리 선정해 지자체의 예산 집행 기간을 충분히 확보하고 사업의 완성도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조성균 국토부 도시재생역량과장은 "향후 이 사업들이 도시재생 뉴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사업관리를 빈틈없이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