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협회, 산업부와 '유동성 위기 신속 대응팀' 운영
철강협회, 산업부와 '유동성 위기 신속 대응팀'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철강협회
사진=한국철강협회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철강협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철강업계에 신속한 유동성 지원을 위해 '유동성 위기 신속 대응팀'을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유동성 위기 신속 대응팀은 지난 15일 산업부 장관 주재로 개최된 제3차 포스트 코로나 산업전략 대화의 후속 조치다. 

업계의 유동성 정책금융 애로 사항을 접수하는 창구 역할을 담당하고, 산업부는 접수된 내용을 금융기관에 연결해 정책금융 관련 애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돕는다. 

코로나19 비상대책반장을 맡고 있는 전우식 철강협회 전무는 "협회는 대응팀 운영을 계기로 업계가 긴급경영자금을 통해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월부터 협회 내 코로나19 비상대책반에서는 철강관련 수급과 수출동향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정부와 관련 기관에 제공하고 있다. 

협회는 해외 기술자 국내 입국시 자가격리 면제 지원, 유턴제도 안내 등을 통해 코로나19 관련 정부 제도를 업계에 전달하고 있으며 총 70건의 애로사항을 발굴해 건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