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의약품 독성 예측 AI 개발 추진
식약처, 의약품 독성 예측 AI 개발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약·식품 원료 안전성 평가해 개발 기간 단축 목표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신약, 식품 원료의 독성을 예측하는 기술 개발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식약처는 기술 개발을 위해 앞으로 3년간 총 75억원의 연구비를 투입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기술을 개발하면 신약, 백신 같은 의약품 분야와 새로운 원료를 이용하는 식품 분야를 비롯해 환경 유해물질 분야에서 사람에 대한 안전성을 평가하는 데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식약처는 새로운 물질의 독성을 더 쉽고 빠르게 예측할 수 있어 개발에 걸리는 기간을 3∼4년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관련 비용 역시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식약처는 "독성예측 기술개발 추진으로 바이오헬스 산업 성장의 기반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