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회복위원회, 신입직원 38명 채용···AI면접 도입
신용회복위원회, 신입직원 38명 채용···AI면접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용회복위원회
사진=신용회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신용회복위원회는 올해 상반기 일괄 채용 방식으로 신입직원 38명을 선발한다고 21일 밝혔다. 접수는 다음달 2일까지다.

코로나19 확산 예방과 객관적인 직무역량 평가를 위해 인공지능(AI) 면접전형도 처음으로 도입한다. 언택트(비대면) 면접을 통해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고 선발절차의 객관성과 공정성을 높여 직무능력 중심의 채용을 강화하기 위함이라고 신복위 측은 설명했다.

또 지난해 처음 도입한 '사회형평적 열린 채용'이 올해에도 진행된다. 자신이 성장한 지역사회에서 채무조정과 맞춤형 채무상담을 제공할 수 있도록 경상권·전라권·충청권·강원권 지역 인재 12명을 채용한다. 또 장애인 2명, 보훈대상자 4명 등 사회적 약자에게 열린 채용의 기회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고객들의 상황을 이해하고 지원할 수 있도록 서민금융지원제도를 성실하게 이용한 자를 우대해 채용한다.

서류전형부터 최종 면접전형까지 채용 전 과정에서 학교·연령·성별 등을 차별하지 않는 블라인드 채용을 진행한다.

이계문 신복위원장은 "코로나19로 경제 위기에 몰리고 있는 서민들의 채무 해결과 신용회복 상담자로 고객의 입장에서 진정성 있게 다가가는 자세가 매우 중요하다"며 "가슴 따뜻한 인재에게 더욱 많은 기회를 부여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