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서부발전, 콜롬비아 보고타 전원공급 사업자 선정
한국서부발전, 콜롬비아 보고타 전원공급 사업자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中企 '중남미 친환경 분산전원 설비시장' 진출 마중물 역할 기대
콜롬비아 사업 사진.(사진=한국서부발전)
콜롬비아 사업 사진.(사진=한국서부발전)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한국서부발전은 국내 중소기업 탐인프라·버켈라와 함께 지난 2월 산업통상자원부에서 공고한 '콜롬비아 보고타 USME 지역 하이브리드 전원공급' 사업자로 최종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정부의 공적개발 원조(ODA) 형태로 추진되는 이 사업은 콜롬비아 수도 보고타의 USME 택지개발구역 내 저소득 계층이 안정적으로 전기를 사용할 수 있도록 총 4.5메가와트(MW)의 발전설비(가스엔진 3.5MW와 태양광 1MW)를 구축하는 프로젝트다.

공적개발 원조를 의미하는 ODA는 선진국에서 개발도상국이나 국제기관에 하는 원조다.

서부발전은 설계검토와 설치공사 관리, 종합시운전 등 역무를 수행하며 현지 전문기술인력을 선발해 진행하는 발전설비 유지보수 교육도 총괄하게 된다. 총사업비는 133억원으로 국산 기자재를 공급할 예정이며 사업기간은 이달부터 2022년 12월까지다.

이 사업은 현지 에너지 취약계층에 안정적 전원공급 및 복지증진에 이바지함과 동시에 국내기업들이 앞으로 중남미 친환경 분산전원 설비시장에 진출하는데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서부발전은 기대했다.

한편 서부발전은 지난 2018년 7월부터 라오스 깜무안 주 오지마을에 '친환경에너지타운 구축'을 위한 ODA 사업을 국내기업과 함께 성공적으로 수행하는 등 국내기업의 국외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지금 비록 세계적 경제 위기 상황으로 국내기업들이 힘든 상황이지만, 공동참여형 국외사업을 지속 확대해 국내기업과 함께 극복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