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특수'···인터넷쇼핑·성형외과·수입차 매출 늘었다
코로나19 '특수'···인터넷쇼핑·성형외과·수입차 매출 늘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금융연구소 '코로나19가 가져온 소비행태 변화' 보고서
사진=서울파이낸스DB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여행사, 영화관, 테마파크의 매출 피해가 가장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수입차, 성형외과, 자전거 판매점의 매출은 늘어 대조를 이뤘다. 

21일 하나은행 소속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신용카드 매출 데이터를 기반으로 최근 코로나19가 가져온 소비 행태의 변화를 분석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연구소가 개인 신용카드 기준 하나카드 매출 데이터를 지난해와 비교해 업종별로 분석한 결과, 국내 여행사의 1분기 카드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59%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면세점의 카드매출은 -52%, 항공사는 -50%를 기록했다. 

특히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절정에 달했던 3월 실적은 전년 동월 대비 면세점 -88%, 여행사 -85%, 항공사가 -74% 감소하는 등 기록적인 실적 악화를 나타냈다.

실내 밀집도가 높아 휴원 권고를 받은 학원 업종과 영업 규제를 받은 유흥업도 전례 없는 실적 감소를 보였다. 무술도장·학원의 3월 매출이 전년 동월 대비 -85%, 예체능 학원 -67%, 외국어 학원 -62%, 입시·보습학원이 -42% 각각 감소했다. 노래방은 -50%, 유흥주점 -39%, 안마시술소는 -39% 매출 감소율을 보였다. 

실내에서 주로 서비스되는 피부관리(-32%), 미용실(-30%)의 매출 역시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밖에 한식(-32%), 중식(-30%), 일식(-38%), 양식(-38%) 등 자영업자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은 음식점 업종의 3월 매출 역시 30%대 줄었다. 

레저·문화·취미 관련 업종의 매출은 뚝 떨어졌다. 특히 영화관의 3월 매출은 -84%로 집계됐다. 테마파크·놀이공원 -83%, 사우나·찜질방 -59%, 헬스클럽은 -5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비교적 집에서 즐길 수 있는 비디오·음반(-77%), 서적(-49%)의 매출 역시 감소해 재택 기간이 늘어나도 취미 생활에 쓰는 소비는 증가하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반대로 매출이 늘어난 업종도 있었다. 1분기 비대면 쇼핑 매출이 예상대로 크게 증가했는데, 인터넷 쇼핑 이용액은 무려 41% 늘었고 홈쇼핑 매출도 19% 가량 증가했다. 또 비교적 집에서 가까운 거리에 있는 편의점(6%)과 수퍼마켓(12%)의 매출은 증가했다. 생필품을 근거리에서 쇼핑하는 현상이 확산된 것으로 분석된다. 

정육점의 3월 매출은 26%, 농산물매장은 10% 증가하는 등 식재료를 직접 구입해 집에서 조리해 먹는 이른바 '홈쿡' 현상도 확인됐다. 또 주점 매출이 감소한 반면, 주류전문 판매점의 매출은 오히려 증가(20%)해 술을 사와 집에서 마시는 '홈술' 현상도 늘어났다. 

의료 업종에서는 3월 성형외과(9%)와 안과(6%) 매출이 오히려 증가해 집에 있는 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성형이나 안과 시술을 받는 경우가 많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또 공적 마스크 판매 등 약국 방문이 급증함에 따라 1분기 약국 매출도 15%가량 확대됐다. 

1분기 국산 신차(-23%)와 중고차(-22%)를 신용카드로 구매한 금액은 감소한 가운데 수입 신차 매출액은 11% 증가해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특히 대중교통을 대신할 근거리·친환경 이동 수단으로서 자전거 매출이 크게 늘었는데, 올 3월 매출이 전년 동월 대비 69% 증가해 눈길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