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신반포15차 재건축 도급계약 체결
삼성물산, 신반포15차 재건축 도급계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반포15차 조합 관계자와 삼성물산 관계자가 공사 도급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물산)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지난 20일 신반포15차 주택재건축정비사업조합과 공사 도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계약금액은 2400억원 규모다.

이 사업은 서울 서초구 반포동 12번지 인근에 위치한 신반포15차를 최고 35층 아파트 6개 동, 641가구 규모의 아파트 단지로 재건축하는 프로젝트다. 신반포15차는 현재 이주와 철거가 마무리된 상태다.

삼성물산은 단지명을 '래미안 원 펜타스'로 제안했다. 해외설계사와의 협업을 통해 단지 외관의 북쪽은 한강의 고요한 느낌을 살리는 자연스러운 색상을 적용하고, 남쪽은 도심지의 활력있고 강한 느낌을 연출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한강 조망이 가능한 스카이브릿지를 비롯해 호텔식 커뮤니티와 드랍-오프 존, 입주민들의 다양한 취향을 반영한 조경 디자인, 래미안 스마트홈 시스템을 선보인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래미안의 축적된 사업관리 역량을 토대로 조합원들이 바라는 빠른 사업추진과 함께 랜드마크 단지로 자리잡게 할 것"이라며 "현재 입찰을 진행 중인 반포3주구까지 수주해 '반포=래미안'이라는 이미지를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