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진단키트, K-방역 '선봉'··수출 실적 '껑충'·가뭄에 '단비'
코로나 진단키트, K-방역 '선봉'··수출 실적 '껑충'·가뭄에 '단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46개사·72개 제품 수출 허가
4월 103개국에 2억123만 달러 수출
수젠텍·씨젠 등 작년 실적 초과 달성
코로나19 한국형 진단키트(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한국형 진단키트(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속에 K-방역이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국산 진단키트를 향한 '러브콜'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일부사들은 이미 지난해 수출 실적을 초과 달성하는 등 코로나19로 지속되고 있는 수출 가뭄 속에 단비가 되고 있다.  

21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국내에서 수출용 허가를 받은 코로나19 진단키트는 46개사 72개 제품이다. 여기엔 국내에서 긴급사용승인을 받은 6개사 6개 제품(바이오세움·바이오코아·씨젠·솔젠트·SD바이오센서·코젠바이오텍)이 포함돼 있다.

수출용 허가를 받은 기업 대부분은 국내에서는 식약처의 긴급사용승인(EUA)을 받지는 못했지만, 이와는 별개로 해외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실제 국산 코로나19 진단키트는 아시아는 물론 북미와 남미, 중동, 아프리카 등 전 세계로 수출되고 있다.

전 세계로부터 공급 요청이 쏟아지면서 이미 지난해 실적 이상의 주문을 받은 기업도 적지 않다. 수젠텍은 지난달부터 현재까지 약 600억원 규모의 진단키트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연간 매출액 38억4천500만원을 훌쩍 뛰어넘는 수치다. 이 회사는 지난달에만 100억원 규모의 진단키트를 출하했다. 이달부터는 일주일에 200만개씩 생산 중이다.

이 회사의 경우 계약을 체결한 물량 이외에도 공급 의뢰를 받은 물량이 많아 6월 말 생산 물량까지 공급처가 확정된 상황이어서 2분기 실적 향상이 더 기대되고 있다.

씨젠도 올해 1분기 만에 지난해 매출액의 약 70%를 달성했다. 특히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이미 지난해 실적을 초과 달성했다.

씨젠은 현재까지 60여개국에 2천만회 검사가 가능한 진단키트 물량을 수출했다. 최근에는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범미보건기구(PAHO)를 통해 브라질에도 진단키트를 공급하기로 했다. 씨젠 역시 향후 수출 물량이 더 증가할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바이오니아는 최근 인도네시아에 68억원 규모의 진단키트와 장비 등을 공급하기로 했다. 이 회사는 지난달에 아프리카의 가봉, 중동의 레바논에도 진단키트를 공급하는 계약을 맺었다. 바이오니아는 올해 1분기 매출액이 1.9배 가까이 뛰었다.

이원다이애그노믹스(EDGC)의 자회사 솔젠트는 국내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미국 재난관리청 공급업체에 등록됐다. 이를 토대로 미국 시장에 공을 들이는 중이다.

한편 관세청에 따르면 국산 진단키트 수출액은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올해 1월 3천400달러에서 지난달 2억123만달러로 급증했다. 수출 대상국 수도 1곳에서 103곳으로 폭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