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5G 유선네트워크 산업 협의체 출범
화웨이, 5G 유선네트워크 산업 협의체 출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전기통신표준화기구, 중국광대역개발연합, 알티체 포르투갈 등 참여
데이비드 왕 화웨이 이사회 임원. (사진=화웨이)
데이비드 왕 화웨이 이사회 임원. (사진=화웨이)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화웨이는 중국 선전에서 개최한 제17회 '화웨이 글로벌 애널리스트 서밋 2020(HAS 2020)' 행사에서 5G 유선네트워크(F5G) 개발을 위한 산업 협의체를 출범한다고 20일 밝혔다.

협의체에는 유럽전기통신표준화기구(ETSI), 중국광대역개발연합(BDA), 알티체(Altice) 포르투갈이 함께 한다. 화웨이는 이 밖에도 글로벌 업스트림, 다운스트림 파트너사들을 초청해 함께 유선네트워크 산업 발전을 추구한다는 방침이다.

만물인터넷(IoE) 시대를 맞아 유비쿼터스 커넥티비티(언제 어디서든 연결되는 네트워크)는 지능형 사회의 토대가 된다. 전문가들은 5G와 F5G가 디지털 경제의 진화를 촉진할 것으로 전망한다. 하지만 유선 네트워크산업은 산업 생태계가 분산돼 있어, 발전이 저해돼 왔다. 유선네트워크 생태계 역시 무선네트워크처럼 활성화 될 필요가 있으며, 광범위한 협업이 절실히 요구된다.

루카 페산도 ESTI 산하 유선네트워크 산업표준그룹(ISG F5G) 회장은 "5G 유선네트워크는 서비스를 가입한 가정에 광통신을 제공하는 기존의 패러다임을 개인이 어디에 있든 광통신을 제공하는 패러다임으로 전환시킨다"며 △완전한 광섬유 연결(FFC) △강화된 고정 광대역(eFBB) △보증된 신뢰성 있는 경험(GRE)을 주요 유선 네트워크 활용사례로 정의했다. 

또 웨이 레핑 중국 공업화신식화부(MIIT) 기술운영위원회 부국장은 "5G와 같이 수많은 기술과 애플리케이션의 개발을 지원하고, 가능한 모든 애플리케이션에 광섬유망을 보급하기 위해, 업계는 운송, 액세스, 광대역네트워크 등 3가지 기본 애플리케이션 시나리오를 지원하고 통일된 규격 수립에 필요한 5G 유선네트워크 개발에 전념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오 리 중국 정보통신기술원(CAICT) 기술표준연구소장은 "중국은 유선네트워크 시대로 빠르게 진입하고 있으며, 100M 광섬유 광대역도 점차 보편화되고 있다"며 "올해 2월 말 기준으로 중국내 기가비트 광대역 사용자 수는 197만명에 달했다. 중국은 디지털경제 활성화를 위해 5G 유선네트워크 애플리케이션 혁신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루이스 알베이리뉴 알티체 포르투갈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우리는 유선네트워크 산업표준그룹과 함께 차세대 유선네트워크를 지원하기 위한 새로운 프레임워크를 마련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시민, 기업 고객, 지역사회 나아가 국가에 이르러 모두에게 보다 폭 넓은 혜택을 제공하고 언제 어디서나 새로운 서비스와 광섬유를 지원할 수 있게 될 것이다"고 전했다.

데이비드 왕 화웨이 이사회 임원은 "화웨이는 5G 유선네트워크 시대를 지향하는 인텔리전트 옵틱스 네트워크 전략을 제시했다"며 "이 전략은 광전송과 광학 액세스 도메인을 간소화하고, 혁신적인 제품 옵티엑스트랜스, 옵티엑스액세스, 옵티엑스스타 시리즈 출시를 통해 어디에서나 사용 가능한 광학 연결을 구축해 최상의 경험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화웨이에 따르면, 5G 유선네트워크는 광가입자망(FTTH, fiber-to-the-home)에서 광기업망(fiber-to-the-enterprise)으로 산업 구성을 확장하기 때문에 더 많은 서비스가 출시될 것으로 전망된다. 화웨이는 포괄적인 5G 유선네트워크 산업 생태계를 구축해 시장의 성장을 이끌고 글로벌 광학 산업이 새로운 전기를 맞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