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보업계, 코로나19 피해 지원 위해 '착한 소비 운동'
손보업계, 코로나19 피해 지원 위해 '착한 소비 운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해보험협회 김용덕 회장(왼쪽에서 두 번째)이 종로구 소재 식당에서 착한 소비 운동에 참여하고 있는 모습. (사진=손해보험협회)
김용덕 손해보험협회 회장(왼쪽 두 번째)이 종로구 소재 식당에서 착한 소비 운동에 참여하고 있는 모습. (사진=손해보험협회)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손해보험업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등을 지원하는 200억원 규모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손해보험협회는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착한 소비 운동'을 업계 공동으로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손보업계는 소비를 촉진하고 침체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자 총 167억원을 조기에 집행하기로 했다.

조기 집행 방식은 사무용품 선(先)구매와 사업장 인근 식당 선결제(30억9000만원), 임직원 복리후생비 상반기 지급 (49억4000만원) 등이다.

또 영업 일선에서 땀 흘리는 고객 모집조직에 지역특산품이나 지역상품권 총 60억9000만원 상당을 제공하고, 임직원을 대상으로 온누리상품권(20억9000만원)을 지급해 지역경제 살리기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임직원이 거주지 근처 소상공인 외식업체를 이용하면 비용 일부를 지원하는 '랜선 회식' 비용 지원 등 기타 소상공인 지원 프로그램(4억9000만원)도 운영된다.

자금 조기 집행과 별도로 손보업계는 소상공인 자녀 장학금 지원(10억원)을 비롯해 총 37억원 규모로 사회공헌 활동도 진행한다.

손보협회는 업계 역시 팬데믹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소비 촉진활동에 동참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대형 손보 5개사(삼성화재·현대해상·DB손해보험·KB손해보험·메리츠화재)의 올해 1분기 해약환급금은 2조9959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에 견줘 16.5%가 늘었고, 올해 2월과 3월에 치매 보험 같은 장기인(人)보험의 하루평균 신계약 실적은 작년 같은 달보다 각각 8%와 19.6%가 감소했다.

김용덕 손보협회 회장은 "손해보험 업계의 착한 소비 운동 노력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계층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