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충주·양평 자매결연마을 찾아 농촌일손돕기
NH농협은행, 충주·양평 자매결연마을 찾아 농촌일손돕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행춘 NH농협은행 자금운용부문 부행장(오른쪽 다섯번째)과 직원들이 일손돕기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농협은행)
김행춘 NH농협은행 자금운용부문 부행장(오른쪽 다섯번째)과 직원들이 일손돕기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농협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NH농협은행은 자금운용부문이 영농철 일손부족을 겪고 있는 충북 충주시 엄정면 유봉마을을 찾아 농촌일손돕기를 실시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19일 김행춘 자금운용부문 부행장과 직원 15명은 사과적과와 영농 폐자재 회수 등 부족한 일손을 도왔다. 또 냄비 등 생활용품 220여개를 관내 농업인들에게 기부했다.

같은날 준법감시부의 임직원 봉사단 15명도 경기 양평군 소재 농가를 방문해 작두콩 넝쿨 제거, 밭 주변정리, 영농폐자재 수거 등 농촌환경개선을 통한 아름다운 마을 가꾸기 활동을 전개했다.

김 부행장은 "자금운용부문은 2015년 충주 유봉마을과 자매결연을 맺고, 매년 과수농가 일손돕기, 농촌 환경보호 활동을 해왔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