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6~8월 서울서 1.4만가구 입주···전년比 51.6% 급증
올 6~8월 서울서 1.4만가구 입주···전년比 51.6% 급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국토교통부)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다음 달부터 8월까지 서울에서 1만4000여 가구가 집들이에 나선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6~8월 3개월간 전국 입주 예정인 아파트가 10만6682가구로 집계됐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5년 평균(9만9000가구) 대비 7.9% 증가한 규모다. 서울은 1만4018가구로 5년 평균(9000가구) 대비 64.6% 급증했으며,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서도 51.6% 늘었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은 6월 양주옥정(2038가구), 고덕강일(1244가구) 등 1만2237가구가 입주한다. 7월에는 성남수정(4089가구), 인천송도(3100가구) 등 2만7949가구, 8월엔 김포고촌(3510가구), 화성동탄2(2512가구) 등 2만4368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지방은 6월 경남사천(1738가구), 강원원주(1695가구) 등 1만4564가구, 7월 전남무안(1531가구), 전북전주(1390가구) 등 1만4720가구가 입주를 앞두고 있다. 8월에는 부산명지(2936가구), 청주동남(1486가구) 등 1만2844가구의 입주가 계획됐다.

주택 규모별로는 전용면적 60㎡이하는 3만6685가구, 60~85㎡ 6만826가구, 85㎡초과는 9171가구다. 85㎡ 이하 중소형주택이 전체의 91.4%를 차지했다. 공급 주체별로는 민간 7만9655가구, 공공 2만7027가구로 각각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