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건설사 6~7월 수도권 1만1000여 가구 분양
10대 건설사 6~7월 수도권 1만1000여 가구 분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내 견본주택을 찾은 방문객들이 청약상담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 박성준 기자)
수도권 내 견본주택을 찾은 방문객들이 청약상담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 박성준 기자)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6~7월 10대 건설사가 수도권에서 1만1000여 가구를 분양 예정이다. 8월 이후 서울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시행, 인천∙경기도 전매제한 기간이 소유권 이전 등기까지로 강화될 예정이어서 건설사들은 계획된 일정대로 분양을 추진할 가능성이 높다. 특히 단기간 공급이 집중돼 소비자 입장에서는 청약을 노릴 만한 알짜 아파트도 많을 전망이다.

20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6~7월 수도권에서 10대 건설사는 1만1193가구를 분양 예정이다. 수도권에 계획된 전체물량(2만120가구)의 55.6%에 달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6578가구) 보다도 70.1% 늘었다. 지역별로는 서울 2272가구, 경기 5391가구, 인천 3530가구다.

전문가들은 이번 6~7월 10대사 시공 단지 청약을 노리는 것을 ‘내집마련 전략’으로 꼽는다. 강화된 규제가 적용되면 새 아파트 공급이 줄 가능성이 높고, ‘똘똘한 한 채’에 사람이 몰려 브랜드 단지의 청약 당첨 커트라인이 더 올라가기 때문이다.

권일 리서치 팀장은 "서울은 고가점자가 아니라면 분양이 많은 7월까지 계속 청약에 도전하는 게 당첨 가능성을 높이는 방법"이라며 "경기, 인천 아파트도 전매제한 강화 시행 전 청약을 노리는 사람이 많을 것으로 보여 초여름까지 수도권 분양 열기가 뜨거울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