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섬유패션,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검토"
정부 "섬유패션,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26~7월10일 섬유센터서 코리아 패션마켓
삼성물산 패션·K2코리아, 협력사와 상생 협약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9일 인천 송도 인천경제자유구역청 회의실에서 열린 제4차 포스트 코로나 산업전략대화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9일 인천 송도 인천경제자유구역청 회의실에서 열린 제4차 포스트 코로나 산업전략대화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정부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섬유패션산업을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20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 열린 3차 산업·기업 위기대응반 회의 및 5차 포스트 코로나 산업전략 대화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동안 섬유패션업계는 유동성 위기 해소를 위해 섬유패션산업을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해 달라고 요청해왔다. 전날 한국섬유산업연합회는 지정 신청서를 냈다. 

특별고용지원업종은 고용 사정이 급격히 악화할 우려가 있는 업종을 정부가 지정해 사업주와 근로자에게 각종 지원을 해주는 제도다. 성 장관은 모두 발언에서 섬유패션업계의 이런 요청을 언급하며 "범정부적으로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경기에 민감하고 대면 소비가 많은 섬유 패션산업은 코로나19로 세계적으로 직격탄을 맞았다. 북미·유럽 패션 기업 80% 이상이 매장을 폐쇄했고, 글로벌 패션의류기업의 평균 시가 총액도 올해 1분기 40%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

그 여파로 국내 섬유패션업계도 글로벌 바이어들의 주문 취소와 신규 주문 급감, 대금 결제 지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달 관련 분야 수출도 지난해 4월보다 35% 급감했다.

정부는 당장 패션의류 소비를 늘리기 위해 6월26일부터 7월10일까지 섬유센터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동행 세일 기간에 50개 패션 기업과 함께 코리아 패션 마켓을 열 계획이다.

국방·공공 분야 조기 발주, 선대금 지급도 확대한다. 이날 회의 직후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협력사 울랜드(직물)·씨에프씨(봉제)와 상생 협약을 맺었다. K2코리아와 협력사 조광아이엔씨(직물), 동미산업(봉제), 삼덕통상(봉제)도 관련 협약을 했다.

성 장관은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낮은 단가만을 쫓아 해외 생산에 의존하는 글로벌 공급망(GVC)은 지속 가능하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이번 협약은 패션의류 대기업이 국내 원자재 구매와 생산을 확대해 안정적인 공급망을 유지하고, 국내 섬유소재와 봉제산업은 안정적인 일감을 확보하는 성장의 출발"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