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수급개선 기대 vs 재확산 우려 '혼조'···WTI 2.1%↑
국제유가, 수급개선 기대 vs 재확산 우려 '혼조'···WTI 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렌트유 0.46%↓···금값 상승
걸프만 소로우스 유전 원유시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국제유가가 혼조세로 장을 마감했다.

경제활동 재개로 원유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는 기대감과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충돌하면서 상승 폭을 확대하는 데는 한계가 있었다.

19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만기를 맞은 6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날 종가보다 배럴당 2.14%(0.68달러) 상승한 32.50달러에 마감했다. 거래가 가장 활발한 WTI 7월물은 소폭 오른 31.89달러에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7월 브렌트유는 0.46%(0.16달러) 하락한 34.65달러를 기록했다.

전 세계적인 봉쇄 완화로 원유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는 기대가 유가를 끌어올리고 있다. 원유시장의 수급 개선이 호재로 작용했다고 CNBC 방송은 전했다.

세계 각국이 경제활동을 재개하면서 원유 수요가 일정 부분 회복하지 않겠느냐는 기대감이 작용하는 것으로 보인다. 산유국들의 감산도 이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글로벌 원유저장 탱크가 가득 차는 '탱크톱'(tank top) 우려가 다소 가라앉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OPEC+는 하루 970만 배럴의 감산을 이행 중이다. 미국 역시 원유 생산을 줄이고 있는데 미국의 7개 주요 유전의 산유량은 6월 하루 지난 2018년 8월 이후 최저치인 782만2000만 배럴로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라이스태드 에너지의 파올라 로드리게스 마시우 선임 원유 시장 애널리스트는 로이터통신에 "시장은 OPEC+가 약속한 감산이 실현되고 있다는 사실과 비회원국의 생산 중단이 과잉 공급을 억제하고 있다는 사실을 보고 있다"며 "봉쇄 수단이 전 세계적으로 해제되고 있으며 경제가 재가동되기 위해서는 연료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스탠다드차타드의 폴 호스넬 원자재 수석 연구원은 블룸버그통신에 "커다란 낙관론이 형성되고 있다"면서 "시장은 예상보다 수급 균형이 일찍 이뤄질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같은 기대를 경계하는 전문가들도 있다. 이들은 유라시아 그룹은 전 세계적인 경기 침체와 조심스러운 소비자, 코로나바이러스의 악화 가능성 등을 근거로 들고 있다.

실제로 경제활동을 재개한 미국의 일부 주에서는 코로나19 재확산 조짐도 나타나고 있다. 인도와 브라질, 중동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것도 유가 상승의 발목을 잡았다.

안전 자산인 국제금값은 소폭 올랐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7%(11.20달러) 상승한 1,745.6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