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은행,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대출
대구은행,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대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DGB대구은행
사진=DGB대구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DGB대구은행은 지난 18일부터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을 위한 DGB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대출을 접수받았다고 19일 밝혔다.

대출 대상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기업, 소상공인 중 개인 기업이다. 다만, 1차 소상공인 대출 프로그램 수혜 기업 중 금리 1.5%가 적용된 고객과 제한 업종을 영위하는 기업은 제외된다.

업체당 1000만원까지 대출받을 수 있고 적용 금리는 최저 연 3.10%, 최고 연 4.99%다. 2년 거치 3년 원금분할상환방식으로 중도상환수수료는 면제된다.

DGB대구은행은 이번 2차 금융지원 대출을 전 영업점과 인터넷·모바일로 접수할 수 있도록 했다. 성명과 휴대폰 번호, 희망 거래 영업점을 입력하면 대출 관련 안내와 상담을 진행할 수 있다. 18일 접수를 시작한 DGB대구은행은 오는 25일부터 대출금을 실행할 예정이다.

김태오 DGB대구은행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다양한 금융지원을 실시하고 있는 DGB대구은행은 지역민, 소상공인과 함께 극복해 나가고자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