맵퍼스, 서울 초교 학습자료 배달에 '다중 경유지 API' 지원
맵퍼스, 서울 초교 학습자료 배달에 '다중 경유지 API'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 300개 경유지 포함하는 최적의 경로 제시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맵퍼스는 서울특별시교육청과학전시관(이하 서울과학전시관)이 서울지역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진행하는 생물학습자료 공급사업에 자사의 '다중경유지 API'를 무료로 제공해 최적의 배송 서비스를 지원한다고 19일 밝혔다.

다중경유지 API는 아틀란 내비게이션 기술을 활용, 다수의 목적지를 경유해 이동할 때 각 목적지별 이동거리와 시간을 계산해 최적의 경로를 찾아주는 솔루션이다.

맵퍼스 다중경유지 API 경로탐색 예시화면.(이미지=맵퍼스)
맵퍼스 다중경유지 API 경로탐색 예시화면.(이미지=맵퍼스)

최대 300개의 경유지를 포함한 경로를 서버 기준으로 1초 이내에 탐색해 주는 국내 유일한 기술이다. 업무시간 및 유류비 감소 등 배송 전반의 효율성을 높여 우편, 택배 등 물류 분야에서 활용도가 높다.

서울과학전시관은 서울시교육청 관내 국립·공립·사립초 및 특수학교 등 총 616곳의 초등학교에 학습자료를 배송하기 위해 맵퍼스의 다중경유지 API를 활용한다. 서울과학전시관은 학교에서 개별적으로 구하기 어려운 생물학습 자료를 직접 재배·채집·배양해 공급하는데,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와 감염 예방을 위해 올해는 학교에 직접 배송한다.

서울과학전시관은 하루에 40~70개의 학교에 생물학습 자료를 전달하기 위해 배송 계획을 세우 던 중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아틀란 다중경유지 API의 사용을 요청했다. 맵퍼스는 학생들의 학습을 위한 공공 목적을 지원하기 위해 B2B 사업용으로 사용하는 API 지도 서비스 사이트를 서울과학전시관 측에 무료로 오픈했다.

서울과학전시관 관계자는 "학습자료 공급을 위해 지도를 출력해 학교의 위치를 하나하나 보며 배송 업무를 짜야 했는데 맵퍼스의 다중경유지 API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게 돼 효율적으로 시간을 관리하고 업무부담을 많이 줄일 수 있었다"고 밝혔다.

맵퍼스 관계자는 "다중경유지 API 서비스는 국내 유일한 스마트 물류 시스템으로, 활용 분야 역시 물류 배송을 넘어 출장, 영업, 판매 등으로 점차 확대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관제, 공공, 교육기관, 기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맵퍼스의 지도 솔루션을 활용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