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익산공장 20대 여성노동자 투신···"그만 괴롭혀라" 유서
오리온 익산공장 20대 여성노동자 투신···"그만 괴롭혀라" 유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사회모임 "생전 괴로움 호소···남성 상급자들로부터 성희롱도 당했다"
본사 "최종 조사 결과 명백한 잘못이 밝혀지면 법과 규정 따라 엄중 처분"
19일 오전 서울 용산구 오리온 본사 앞에서 '오리온 익산공장 청년노동자 추모와 진상규명을 위한 시민사회모임'이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9일 오전 서울 용산구 오리온 본사 앞에서 '오리온 익산공장 청년노동자 추모와 진상규명을 위한 시민사회모임'이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오리온 공장에서 일하던 20대 여성 노동자가 직장 내 괴롭힘에 시달리다 유서를 남긴 채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민주노총 전북지역본부 등이 꾸린 '오리온 익산공장 청년노동자 추모와 진상규명을 위한 시민사회모임'은 19일 오전 서울 용산구 오리온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오리온 익산 3공장에서 근무하던 22세 여성 노동자가 올해 3월 '그만 괴롭혀라'라는 유서를 남기고 목숨을 던졌다. 고인은 생전 사내 유언비어와 부서이동 등으로 괴로움을 호소했으며 남성 상급자들로부터 성희롱도 당했다"고 주장했다.

모임은 "오리온은 제대로 된 사과 없이 '자체 조사 결과 아무 문제가 없다'고 통보하고 이후 연락을 끊었다"며 "직장 내 괴롭힘으로 희생된 고인과 유가족에게 사과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재발방지 대책을 수립하라"고 덧붙였다. 

오리온 측은 "경찰, 노동조합, 고용노동부 등이 조사 중"이라며 "현재까지는 직장 내 괴롭힘, 부당한 업무지시, 집단 괴롭힘 등의 정황을 찾을 수 없었으나 최종 조사 결과 회사나 관련된 직원들의 명백한 잘못이 밝혀지면 이에 관한 어떠한 책임도 감수할 것이며, 법과 규정에 따라 엄중히 처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