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선물만기 앞두고 초강세 'WTI 8%↑'···30달러 회복
국제유가, 선물만기 앞두고 초강세 'WTI 8%↑'···30달러 회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달 전엔 마이너스 37달러 기록
국제유가가 20여일만에 배럴당 20달러선을 탈환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국제유가가 큰 폭으로 치솟았다.

계약 만기일(19일)을 하루 앞둔 6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30달러 선을 되찾았다. 5월물 WTI가 만기일 전날인 지난달 20일 초유의 마이너스(-37달러)를 기록한 것과는 정반대 상황이 연출됐다

18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6월물 WTI는 배럴당 8.1%(2.39달러) 상승한 31.8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WTI가 30달러 선을 회복한 것은 두달여 만이다. 장중 13% 폭등하면서 33달러를 웃돌기도 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7월물 브렌트유도 같은 시간 현재 배럴당 7.91%(2.57달러) 오른 35.07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세계 각국이 경제활동을 재개하면서 원유 수요가 일정 부분 회복하지 않겠느냐는 기대감이 작용하는 것으로 보인다.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를 아우르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그룹은 5~6월 하루 평균 970만 배럴의 감산을 시행 중이다.

이와 별도로 초저유가를 버티기 어려운 미국 셰일 업계가 줄줄이 생산중단에 나서면서 미국산 공급도 크게 줄어들었다는 평가다.

WTI가 30달러를 회복하기는 했지만 올해 초 60달러를 웃돌았던 상황과 비교하면 여전히 반토막 수준이다. 분기점이 40~50달러에 달하는 미 셰일 업계에는 당분간 구조조정 압력이 이어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