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19일 개장 전 주요공시
5월19일 개장 전 주요공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18일 장 마감 후 19일 개장 전 주요공시

◆유가증권시장

키움증권은 2조원을 단기 차입한다고 18일 공시했다. 이는 자기자본 대비 88.56% 규모다. 차입형태는 기업어음 및 전자단기사채 발행이다. 이에 따라 키움증권의 총 단기차입액은 6조2500억원으로 확대된다. 키움증권 측은 차입목적에 대해 "안정적 운영자금 조달을 위한 기업어음 및 전자단기사채 발행한도 확보"라고 설명했다.

고려개발은 코람코자산신탁과 우진아파트 주택재건축정비사업 신축공사 수주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공시했다. 이는 자기자본 대비 6.92% 규모다.

대한해운은 지난해 9월 스탠다드차타드 은행이 회사를 상대로 제기한 1959만파운드 및 이에 대한 이자(연 12%) 등 총 377억4000만원 규모의 '양수금 청구 소송' 1심에서 패소했다고 18일 공시했다.

화성산업은 침산1소규모재건축사업조합과 공사수주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공시했다. 계약금액은 600억8839만원으로, 최근 매출액 대비 13.3% 규모다.

◆코스닥시장

씨엔플러스는 베트남 종속사인 CNPLUS VINA Co., Ltd에 20억원을 대여하기로 결정했다고 18일 공시했다. 이는 자기자본 대비 15.0% 규모이고, 이율은 4.6%, 대여기간은 2023년 5월19일까지다. 금전대여 목적은 베트남 법인의 운영자금 확보다.

액트는 운영자금 100억원 조달을 위해 무기명식 이권부 무보증 사모 전환사채 발행을 결정했다고 18일 공시했다. 사채의 표면·만기이자율은 각각 1.0%, 3.0%이고, 만기일은 2023년 6월23일이다.

옴니텔은 재무구조 개선 및 현금 유동성 확보를 위해 주요주주인 비티원의 주식 116만6180주를 39억9999만원에 처분하기로 결정했다고 18일 공시했다. 이는 자기자본 대비 11.10% 규모이고, 처분 후 지분율은 3.02%다.

한창산업은 충남 당진시 석문면 소재 토지 및 건물을 한국가스공사에 71억6281만원에 30일 양도하기로 결정했다고 18일 공시했다. 이는 자기자본 대비 11.81% 규모다. 한창산업 측은 "유형자산 매각으로 수익성 증대 및 재무구조 개선이 나타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미콘라이트는 운영자금 29억9999만원 조달을 위해 제3자 배정방식의 유상증자를 한다고 18일 공시했다. 발행되는 신주는 보통주 373만1342주이고, 발행가액은 주당 804원이다. 신주의 상장예정일은 오는 8월14일이다.

헬릭스미스는 올해 1분기 결산시 파생금융부채에서 113억4897만원 규모 평가손실이 인식됐다고 18일 공시했다. 이는 자기자본대비 5.70%에 해당하는 규모다.

헬릭스미스 측은 "2018년 9월 19일, 2020년 2월 21일 사모전환사채를 발행한 바 있으며, 이후 당해 전환사채의 전환가액 조정 조건에 따라 전환권가치를 파생금융부채로 회계 처리해왔다"면서 "전환사채 발행으로 전환권대가를 평가했고, 주가 상승으로 인해 올해 1분기말 기준 113억5000만원 규모 파생상품평가손실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젬백스링크는 운영자금 56억원 조달을 위해 국내 무기명식 무보증 사모 전환사채 발행을 결정했다고 18일 공시했다. 사채의 표면·만기이자율은 각각 0.00%, 2.00%이고, 만기일은 2023년 5월18일이다.

탑엔지니어링은 기판 절단 장치 관련 특허권을 취득했다고 18일 공시했다. 탑엔지니어링 측은 "특허는 기판을 안정적으로 파지해 이송할 수 있는 기판 절단 장치를 제공한다"며 "향후 FPD제조 장비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활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유신은 네팔 육군과 '카트만두-테라이 구간 Fast Track 고속도로 설계 및 감리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공시했다. 계약금액 총액은 163억1751만원으로, 최근 매출액 대비 9.79% 규모다. 계약기간은 2024년 11월15일까지다.

티에스이는 거래 활성화를 위해 보통주 40만주를 주당 1만6910원에 처분하기로 결정했다고 18일 공시했다. 총 처분예정금액은 67억6400만원이고, 처분예정기간은 오는 19일부터 8월18일까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