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원자폭탄 처럼'···"코로나 백신 초고속 개발, 연말까지 완성"
트럼프 '원자폭탄 처럼'···"코로나 백신 초고속 개발, 연말까지 완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고속 개발팀 구성···'맨해튼 프로젝트'에 비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올해 연말이나 그 이전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기 위해 '초고속 개발팀'을 본격 가동한다고 밝혔다.

15일(현지시간) AFP통신과 CNN방송 등 외신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신 개발 추진 상황을 설명하기 위한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할 수 있다면 연말까지 그것(백신)을 얻기를 바란다"면서 "아마 그 이전일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는 위험성이 있고 비싸지만 우리는 많은 시간을 절약하고 있다"며 "제대로 한다면 우리는 수년을 절약하고 있다"고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반적으로 제약회사들이 1년이나 그 이상 걸리는 모든 규제 승인을 받을 때까지 백신 제조를 기다리는데 이번에는 너무 긴급해 승인을 받기 전에 유망한 모든 백신 후보 제조에 투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 백신개발 대표를 지낸 몬세프 슬라위를 최고 책임자로, 미 육군 군수사령관인 구스타프 페르나 장군을 최고운영책임자로 각각 소개했다. 그러면서 이 작전을 제2차 세계대전 때 원자폭탄을 개발하기 위해 꾸려진 '맨해튼 프로젝트'에 비유했다.

슬라위는 "나는 백신 임상시험 초기 자료를 봤다"면서 "이 자료는 연말까지 수억개의 백신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을 훨씬 더 확신할 수 있게 했다"고 말했다. 이어 "'초고속 작전팀'이 백신 개발뿐만 아니라 감염자 의약품, 진단검사 최적화에도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도 했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초고속 작전'은 정부 관련 부처와 민간 제약회사 등 업계가 협력해 연말이나 내년 1월까지 3억개의 백신을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백신을 개발할 경우 미국이 이에 접근할 수 있겠냐는 질문에 "그 답은 '예스'(Yes)라고 말하겠다"고 한 뒤 "우리는 자만하지 않고 많은 다른 나라와 협력한다"며 "그들과 협력하고 그들은 우리와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중국의 코로나19 확산 책임론을 제기하며 중국과 갈등을 빚고 있는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