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면역항암제, 전임상서 효능 우수"
유한양행 "면역항암제, 전임상서 효능 우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암학회 학술대회 포스터세션서 성과 공개
유한양행 연구원이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사진=유한양행)
유한양행 연구원이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사진=유한양행)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유한양행은 항암치료 신약으로 개발하고 있는 면역항암 이중항체가 전임상에서 우수한 효능을 나타냈다고 15일 밝혔다. 전임상은 신약후보물질을 사람에게 사용하기 전에 동물에게 사용해 부작용이나 독성, 효과 등을 알아보는 시험이다.

면약항암 이중항체인 YH32367, ABL-105는 유한양행과 에이비엘바이오가 공동 연구 중인 약물로, 면역세포의 항암 작용을 증가시킨다. 종양 특이적 면역 활성을 증가시키고 종양세포의 성장을 억제함으로써 기존 항암제에 내성을 가지고 있는 환자 치료를 위해 개발되고 있다. 대표적인 적응증은 유방암, 위암, 폐암 같은 고형암이다.

유한양행은 내년 전임상 독성시험을 마치고, 임상시험에 들어갈 계획이다. 한편, 이날 미국암학회(AACR) 홈페이지엔 초록이 공개됐으며, 다음 달 22일(현지시간)엔 AACR 연례 학술대회 포스터 세션에서 연구 결과가 공개된다. 초록엔 YH32367이 사람의 T면역세포에서 인터페론감마와 같은 세포사멸 사이토카인 분비를 증가시키고 종양세포 사멸을 유도하며, 동물실험에서 대조 항체 대비 우수한 항암 효능을 나타냈다는 내용이 담겼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