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월드 '스파오 쿨테크' 바람 기대 
이랜드월드 '스파오 쿨테크' 바람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시 뒤 한달 매출 전년 대비 600% 증가···올 판매량 100만장 이상 목표
스파오 브랜드 모델인 남궁민 배우가 냉감 속옷 '쿨테크'를 선보이는 화보 (사진=이랜드월드)  
스파오 브랜드 모델인 남궁민 배우가 냉감 속옷 '쿨테크'를 선보이는 화보 (사진=이랜드월드)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패션 기업 이랜드월드가 제조·유통 일괄형(SPA) 브랜드 스파오의 냉감 속옷 '쿨테크' 바람몰이에 나섰다. 13일 이랜드월드는 스파오 쿨테크 출시 이후 한 달간 매출이 전년 동기와 견줘 600%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랜드월드에 따르면, 최근 들어 온라인을 중심으로 스파오 쿨테크 인기가 치솟았다. 5월 2주차 온라인 매출은 전주보다 10배 이상 늘었다. 

스파오 쿨테크 실적은 상품 업그레이드와 이른 출시 효과로 보인다. 여름뿐 아니라 사계절 냉감 속옷을 입는다는 소비자 조사 결과를 반영해, 이랜드월드는 소재와 기능을 개선한 스파오 쿨테크를 지난 3월 선보였다. 지난해보다 한 달가량 앞서 출시한 것이다. 

스파오 쿨테크에 쓰인 냉감 원석 소재는 이랜드 섬유연구소에서 개발했다. 이 소재는 국가공인 KOTITI시험연구원으로부터 중량과 건조 속도 기능이 뛰어나다는 인증을 받았다. 

이랜드월드는 현재까지 실적을 토대로 올해 스파오 쿨테크를 100만장 이상 판다는 목표를 세우고 일찌감치 추가 발주에 들어갔다. 이랜드월드 스파오 담당자는 "작년에 쿨테크를 경험해본 고객들의 재구매가 높고 올해 역대급 더위가 찾아온다는 소식에 냉감 속옷 수요가 겹치면서 매출이 대폭 상승했다. 오랜 기간 자체 연구를 통해 준비한 소재로 차별화된 냉감 속옷 경험을 제공할 것"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