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빌, 1분기 영업익 62억원···흑자전환
게임빌, 1분기 영업익 62억원···흑자전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게임빌
사진=게임빌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게임빌은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6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흑자전환했다고 13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1.5% 증가한 349억원으로 기록했고, 당기순이익은 42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

회사 측은 "'별이되어라!', 'MLB 퍼펙트이닝 2020', '빛의 계승자' 등 기존 스테디셀러들이 견조한 사업수익을 내주고 있고, 지주회사로서 계열회사들의 지분법수익이 영업수익으로 반영되며 실적개선을 이뤘다"고 설명했다. 

게임빌은 지속적으로 추진해온 게임 사업 포트폴리오 강화와 더불어 2017년부터 진행해 온 사업지주회사 체제 완성을 통해 중장기적인 기업가치 증대의 발판을 마련했다.

게임빌은 앞으로도 차별화된 신작들을 앞세워 적극적인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 2020 시즌 업데이트로 주목받고 있는 '게임빌프로야구 2020 슈퍼스타즈'가 8월에 일본과 글로벌 진출을 앞두고 있어, 수익성과 성장성에 기여할 전망이다.

'겜프야' 시리즈는 글로벌 누적 7000만 다운로드에 육박하는 자체 개발 베스트셀러 지적재산권(IP)으로서 글로벌 시장에서도 맹활약한 바 있다. 특히 일본 시장과 북미 시장을 핵심 거점으로 선정해 치밀한 사전 마케팅과 현지화된 콘텐츠로 글로벌 흥행 돌풍을 일으킨다는 계획이다. 캐주얼 판타지 야구 장르가 자리잡은 일본시장의 장점과 이전 시리즈들을 통해 북미시장의 흥행력을 검증받은 경험을 살려 글로벌 장기 흥행을 목표로 하고 있다.

10월 경에는 '아르카나 택틱스'를 글로벌 버전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이 게임은 랜덤 디펜스 RPG 장르로 다양한 조합을 통한 전략의 재미가 특징이다. 참신한 게임성을 바탕으로 그동안 게임빌이 축적해온 글로벌 퍼블리싱 역량을 더해 성공적인 글로벌 시장 안착을 준비하고 있다. 글로벌 레이싱 게임시장을 타깃으로 하는 '프로젝트 카스 고'도 10월에 출격한다. 실제 세계 유명 트랙을 사실적으로 구현했을 뿐만 아니라 50여 종의 레이싱카를 마음껏 커스터마이징 할 수 있어서 사실적이고 독창적인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게임빌은 게임성을 갖춘 참신한 신작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모바일게임 시장 트렌드에 빠르게 적용시킬 수 있도록 게임 사업 전략을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사업지주회사로서 계열회사간 효율성 및 시너지를 제고하여 중장기적인 성장동력을 구축해 나갈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