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너지, 원유탱크 드론으로 검사한다···'디지털化' 가속
SK에너지, 원유탱크 드론으로 검사한다···'디지털化' 가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에너지 직원들이 드론을 활용해 울산CLX 원유저장탱크 정기검사를 수행하고 있다. (사진=SK에너지)
SK에너지 직원들이 드론을 활용해 울산CLX 원유저장탱크 정기검사를 수행하고 있다. (사진=SK에너지)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SK에너지는 핵심 생산거점인 울산CLX의 원유저장탱크 점검에 드론 검사기법을 도입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SK에너지가 최근 제시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 3대 전략의 일환이다. 

수입된 원유는 정유공장에 원료로 투입되기 전까지 원유저장탱크에 저장된다. SK에너지 울산CLX에는 총 34기의 원유저장탱크가 있다. 총 저장용량은 2000만 배럴로, 한국 원유소비량(240만 배럴)의 8배 이상을 저장할 수 있다.

관련 규정이 변경되면서 올해부터는 11년 주기인 정기검사 외에 별도 중간 검사가 도입됐다. 이에 실제 검사 주기가 5∼6년으로 단축됐다. 그동안 저장탱크 34기 중 매년 3~4기를 조사했지만 올해부터는 6~8개로 늘어난 셈이다. 

75만 배럴 용량의 원유저장탱크는 지름 86m‧높이 22m에 이르며 부피 기준 서울 장충체육관 규모다. 지금까지는 사람이 직접 육안으로 검사를 할 수밖에 없었다. 

드론을 활용하기 위해선 드론 추락으로 인한 폭발 방지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핵심 과제였다. 원유저장탱크는 유증기가 발생하는 특성 때문에 작은 충격에도 민감한 구조적인 어려움이 있었다. 

SK에너지는 △드론에 낙하산 장착 △공인 기관 배터리 충격 테스트 완료 △2차 배터리 폭발 방지를 위한 2중 프로텍터 설치 △2인 1조 운전으로 작동 오류 해소 등 각종 장비 및 체계를 마련했다.

내년까지 검사가 예정된 탱크 30기에 대한 검사 비용이 기존 9억원에서 드론 검사 도입으로 5000만원까지 대폭 감소할 것으로 회사는 기대했다. 통상 75만 배럴 규모 원유탱크의 검사 비용은 기당 최대 1억원이었지만 드론을 활용하면 200만~300만원 수준으로 절감할 수 있다.

SK에너지 관계자는 "드론 검사 도입을 통해 육안 검사 대비 정확도가 높아지고 안전성이 확보될 것"이라며 "탱크 전체를 감싸던 임시 가설물 설치 없이도 검사가 가능하기 때문에 시간·비용 절감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