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美 괌 60MW 태양광 사업 금융계약 체결
한전, 美 괌 60MW 태양광 사업 금융계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 기간 약 3억4000만 달러 매출 기대
한국전력공사 나주 본사(사진=연합뉴스)
한국전력공사 나주 본사(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한국전력은 총사업비 약 2억 달러 규모의 괌 태양광 발전사업을 위한 금융계약을 지난달 29일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미즈호 은행과 KDB산업은행이 대주단으로 참여한 이번 사업은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방식으로 차입금을 조달해 부담을 최소화했다고 한전은 설명했다.

괌 태양광 사업은 미국 괌 망길라오 지역에 태양광 발전설비 60MW와 에너지 저장장치(ESS) 32MW의 발전소를 건설 및 운영하는 사업이다. 2021년 12월에 준공 및 상업 운전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한전이 미국지역 최초로 국제 경쟁 입찰을 통해 수주했다. 괌 전력청(GPA)과 25년 장기 전력판매계약을 맺어 향후 약 3억4000만 달러(약 4000억원)의 매출을 한전은 기대했다.

한전은 이전에도 멕시코 노르떼2 발전사업의 리파이낸싱(Refinancing)에 성공하는 등 해외 발전사업에서 뛰어난 금융역량을 인정받았다. 

특히,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금융시장 불확실성 확대에도 불구하고 이번 금융계약을 성공적으로 체결한 것은 글로벌 최고 수준의 파이낸싱 역량을 국제무대에서 공인받은 것이라고 한전은 자평했다.

한전은 신재생분야 대표적인 선진시장인 미국에서 사업주인 한전이 주도적 역할을 하고, 금융·건설·운영 전 분야에 국내기업이 참여하는 팀 코리아 협업 사업 모범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한전 관계자는 "이번 괌 태양광 발전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요르단 푸제이즈 풍력발전소 준공, 멕시코 태양광 발전소 착공에 이어 친환경 청정에너지 확대와 온실가스 감축이라는 세계적 흐름에 부응하면서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