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인도에 현장 지원단 파견···단장 노국래 본부장
LG화학, 인도에 현장 지원단 파견···단장 노국래 본부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가스 유출 사고가 발생한 LG폴리머스인디아 공장. (사진=연합뉴스)
지난 7일 가스 누출 사고가 발생한 LG폴리머스인디아 공장.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LG화학은 인도법인 LG폴리머스인디아 공장의 가스 누출 사고 수습을 위해 현장 지원단을 급파했다고 13일 밝혔다. 

현장 지원단은 총 8명이며 단장은 노국래 석유화학사업본부장이다. 신학철 부회장은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으로서 국내에서 사고 수습을 총괄 지휘할 계획이다.

노국래 단장이 피해 주민들을 직접 만나 지원 대책을 상세히 설명하고, 현지 정부 관계자들과 면담도 할 예정이다.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도 출입국과 이동 등이 제한된 상황이지만 한국과 인도 정부 기관의 협조로 신속하게 입국할 수 있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LG화학 관계자는 "현장 지원단은 생산‧환경안전 등 기술전문가 중심으로 구성됐다"면서 "공장 안전성 검증과 함께 사고 원인을 명확히 규명하고 신속하게 피해 복구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