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방송 가입자 3360만명···IPTV 점유율 50% 돌파
유료방송 가입자 3360만명···IPTV 점유율 50%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정통부, 2019년 하반기 유료방송 가입자·시장점유율 발표
매체별 가입자 수 비교. (표=과학기술정보통신부)
매체별 가입자 수 비교. (표=과학기술정보통신부)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전체 유료방송 가입자가 3360만명을 돌파한 가운데 절반은 인터넷멀티미디어방송(IPTV)을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2일 종합유선방송(SO), 위성방송, IPTV의 '2019년 하반기 가입자 수 조사·검증 및 시장점유율 산정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하반기 유료방송 가입자 수는 6개월 평균 3360만1484명으로, 같은 해 상반기보다 57만명이 증가했다. 이 가운데 IPTV 가입자 수가 1683만2979명으로 절반이 넘는 50.1%를 차지했다. IPTV 가입자 수가 50%를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SO 가입자 수는 1355만7530명(40.35%), 위성방송 가입자 수는 321만975명(9.56%)이었다.

IPTV 가입자 수는 지난해 12월 기준으로 SO 가입자보다 365만명 가량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2017년 11월 IPTV 가입자 수가 SO 가입자 수를 처음으로 앞선 뒤, 가입자 수 격차는 점차 벌어지고 있다.

유료방송 사업자별 가입자 수 조사에서도 IPTV 3사가 상위 1∼3위를 차지했다. KT가 737만7514명으로 시장 점유율 21.96%를 기록했고 SK브로드밴드가 509만864명(15.15%), LG유플러스가 436만4601명(12.99%)인 것으로 조사됐다. LG헬로비전이 400만4190명(11.92%), KT스카이라이프가 321만975명(9.56%)으로 뒤를 이었다.

KT와 KT스카이라이프 가입자 수를 합하면 약 1059만명(31.52%), LG유플러스와 LG헬로비전의 가입자 수는 약 837만명(24.91%)이다.

가입자 유형별로 보면 사업자와 계약을 맺어 하나의 서비스를 받는 개별가입자가 1658만9740명(49.37%)으로 가장 많았고, 다수 서비스를 받는 복수가입자가 1447만753명(43.07%), 입주자 대표 회의 등으로 단체 계약을 맺는 단체가입자가 254만991명(7.56%)으로 집계됐다.

이번 가입자 수 산정에서는 위성방송 수신만 가능한 예외지역 가입자 15만4000명과 공동수신설비 유지보수 계약자 35만8000명은 포함되지 않았다.

2019년 하반기 유료방송 가입자 수 및 시장점유율. (표=과학기술정보통신부)
2019년 하반기 유료방송 가입자 수 및 시장점유율. (표=과학기술정보통신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