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재난지원금 마케팅 자제하라"···카드업계 속내는?
"긴급재난지원금 마케팅 자제하라"···카드업계 속내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성수 "전례없는 민관협력·역사적 사명" 강조 '제동'
카드사들 "수억들여 시스템 개발했는데···" 볼멘소리
은성수 금융위원장(오른쪽 세 번째),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오른쪽 네 번째), 카드사 CEO들이 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행안부·지자체·신용카드사 간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은성수 금융위원장(오른쪽 세 번째),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오른쪽 네 번째), 카드사 CEO들이 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행안부·지자체·신용카드사 간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맡게 된 카드사들에 대해 전례없는 민관협력의 사례라며 철저한 준비와 협조를 당부했다. 그러면서 과도한 유치경쟁을 자제하라며 사실상 마케팅 활동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이에 카드사들은 내심 긴급재난지원금으로 '큰 장'이 설 것이라는 기대감을 갖고 수억원씩을 들여 시스템을 갖춘 터라 불만과 함께 허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카드사의 이벤트나 프로모션은 결국 고객의 혜택으로 이어질 것이라면서, 당국의 과도한 '경계'를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마져 보이고 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부·지자체·카드사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위한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을 유치하기 위한 지나친 마케팅 활동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긴급재난지원금은 지난 4일부터 취약계층에 현금으로 지급됐고 오는 11일부터 각 카드사 홈페이지를 통해 신용·체크카드 충전에 대한 온라인 신청을 받는다.

참여 카드사는 KB국민카드, NH농협카드, 롯데카드, 비씨카드, 삼성카드, 신한카드, 우리카드, 하나카드, 현대카드 등 9개 카드사다.

애초 카드사들은 자사 카드로 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캐시백 혜택 등 마케팅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날 은 위원장이 이같은 카드사들의 움직임에 제동을 걸었다.

은 위원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정부 지원금 지급업무에 신용카드사들이 참여하는 것은 세계에 유례가 없는 민관협력 사례다"고 말했다. 이어 "역사적인 사명을 수행한다는 마음으로 철저히 준비해 성공적으로 지원금을 지급하기를 기원한다"며 "정부 업무를 수행하는 만큼 지원금 신청을 유치하기 위한 지나친 마케팅 활동은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신청, 지급, 사용 등 각 단계에서 전산처리상 오류나 지연 등에 따른 민원 발생 등의 여러 위험요인들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카드사들이 역사적인 사명을 수행한다는 마음으로 시스템 구축과 운영에 한 점의 오류도 없도록 철저하게 세밀하게 준비해달라"고 강조했다.

이에 카드사들이 당황스러워하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그렇지 않아도 소비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긴급재난지원금 사업은 가뭄의 단비 그 이상의 기대를 걸게 하기에 충분했기 때문이다.

이번에 정부가 공급하는 긴급재난지원금은 총 14조원에 이르고, 이 중 10조원가량이 카드로 사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카드사 입장에서는 이 중 일부 고객만 잡아도 결제금액을 크게 늘릴 수 있다.

카드사들로서는 가맹점 수수료를 얻는 것은 물론 비활성 고객을 수면 위로 끌어내는 부수적인 효과도 볼 수 있다. 그런데 이같은 기대를 접어야 하는 상황이 된 것이다. 더구나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 당시 각종 효과를 톡톡히 봤던 터라 아쉬움은 더할수 밖에 없다.

금융위 제동으로 카드사들이 준비했던 이벤트는 대부분 취소됐다. 민간 금융회사인 신용카드사들이 정부 업무에 속하는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 위해 적잖은 비용을 투입한 만큼 일정 부분 이익도 고려해야 한다는 게 업계의 기본 인식이다.

실제 정부가 재난지원금 지급 방식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신용카드사 '역할'을 놓고 이런저런 말들이 많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해 수억 원씩을 들여 시스템을 개발했다"며 "고객들이 재난지원금으로 대금을 결제할 때에도 기존 카드 이용 고객에게 제공하는 혜택이 그대로 적용돼 카드사 입장에서는 손해인 부분도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