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경산업 코로나19 직격탄, 영업익 45% ↓
애경산업 코로나19 직격탄, 영업익 45%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장품사업 부진···위생용품 판매 호조로 생활용품은 성장
애경산업 로고
애경산업 로고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생활뷰티기업 애경산업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충격으로 1분기 저조한 실적을 거뒀다. 생활용품 부문은 성장했지만, 국내외 시장 침체에 따른 화장품 사업의 실적 하락 폭을 메우지는 못했다.

7일 애경산업은 1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이 12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5.3% 감소했다고 공시했다. 이 기간 매출액은 1604억원으로 10.3% 줄었으며, 순이익은 91억원으로 50.3% 줄었다.

부문별로는 화장품 사업이 매출액 648억원, 영업이익 69억원을 기록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27.8%, 61.8% 감소했다. 코로나19로 인한 면세 시장 위축과 색조 화장품 수요 감소로 면세점·홈쇼핑 같은 주요 채널의 실적이 하락했다. 해외 주요 시장인 중국 시장의 위축도 영향을 미쳤다.

생활용품 사업은 매출액 956억원, 영업이익 5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7.3%, 17% 늘었다. 특히 지난해 4분기에 출시한 위생 전문 브랜드 랩신의 손세정제, 손소독겔이 실적 상승을 이끌었다.

애경산업 관계자는 "국내외 어려운 여건 속에서 화장품 사업의 실적은 악화했지만, 생활용품 사업은 선제적 투자와 민첩한 시장 대응으로 선전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