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한국판 뉴딜, 디지털 기반 일자리 창출 집중 추진"
홍남기 "한국판 뉴딜, 디지털 기반 일자리 창출 집중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비대면·AI 등 중점 추진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한국판 뉴딜은 코로나19 계기 경제·사회구조 변화 중 우리 경제의 디지털화 가속과 비대면화 촉진 등에 중점을 둔 디지털 기반 일자리 창출과 경제혁신 가속화 프로젝트 집중 추진으로 요약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한국판 뉴딜은 기존의 토목사업 위주 경기 부양성 뉴딜 개념과는 확연히 구분되는 개념"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구체적으로 디지털 기반 프로젝트에 집중하고, 민간투자와 시너지 효과가 크면서 경제 전 영역의 생산성, 경쟁력 제고와 직결되는 임팩트 있는 대규모 혁신 프로젝트가 될 것"이라며 "향후 2~3년간 집중 추진될 일종의 성과 프로젝트 성격"이라고 설명했다.

한국판 뉴딜은 △데이터·5G(5세대 이동통신)·AI(인공지능) 등 디지털 인프라 구축 △비대면 산업 집중 육성 △사회간접자본(SOC)의 디지털화 등 3대 영역 프로젝트가 중심이 된다. 세부적으로 10대 중점 추진과제가 마련될 예정이다.

홍 부총리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고용안정지원금' 지원과 관련해서는 "약 93만명에게 월 50만원씩 3개월분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각지대 근로자·노동자에 대한 보다 촘촘한 고용안전망 보호를 위해 지난 5차 비상경제회의 때 한시적으로 1조5000억원 규모의 긴급고용안정 지원제도를 신설하기로 했으며 그 세부 추진 계획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고용보험 지원대상이 아니면서 휴업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특수고용노동자, 프리랜서, 무급휴직자, 영세자영업자 중 가구소득이 중위 100% 이하거나 신청인 연소득 5000만원 이하 또는 연매출 1억5000만원 이하이면서 소득·매출감소가 25% 이상인 경우 고용안정지원금 지급 대상"이라고 말했다.

재원 1조5000억원은 9400억원의 예비비와 3차 추가경졍예산안에 반영해 확보할 예정이다.

홍 부총리는 전날부터 시행한 생활방역으로의 전환에 대해 "이제 생활방역을 실천하는 가운데 위축된 경제심리의 회복, 이연된 소비력의 재생, 악화된 경제활력의 복구 등이 절실하게 필요한 시점"이라며 "가계와 개인은 이동, 소비 등 일상의 경제 활동을 점차 늘려나가고 기업은 소비회복에 맞춰 고용 유지와 함께 점차 계획된 투자를 실행해주길 요청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