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93만명에 월 50만원씩 3개월분 고용안정지원금 지급"
홍남기 "93만명에 월 50만원씩 3개월분 고용안정지원금 지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대본 회의, 소요재원 1조5천억···예비비·3차 추경으로 마련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옆에는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참석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옆에는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참석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고용안정지원금 지원과 관련 "약 93만명에게 월 50만원씩 3개월분 고용안정지원금을 지급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정부는 사각지대 근로자·노동자에 대한 보다 촘촘한 고용안전망 보호를 위해 지난 5차 비상경제회의 때 한시적으로 1조5천억원 규모의 긴급고용안정 지원제도를 신설하기로 결정했으며, 그 세부 추진 계획을 마련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재원 1조5천억원에 대해서는 "지급의 시급성을 감안해 지난 4일 9천400억원의 예비비 지출을 결정한 바 있으며, 나머지 소요는 3차 추가경정예산안에 반영해 확보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