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한몫 잡자' 양심불량 마스크 판매업체 덜미
'코로나19로 한몫 잡자' 양심불량 마스크 판매업체 덜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세청 기획단속 통해 원산지표시 위반 11곳서 180만장 적발  
관세청이 적발한 원산지표시 위반 마스크. (사진=관세청) 
관세청이 적발한 원산지표시 위반 마스크. (사진=관세청)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값싼 외국산 마스크를 국내산이라고 속여 팔아 폭리를 챙기려던 '양심불량' 업체들이 덜미를 잡혔다. 6일 관세청은 약 2주 동안 기획단속 결과, 저가 외국산을 국내산으로 속이는 등 원산지표시 위반 마스크 판매업체 11곳에서 총 180만장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적발된 업체들의 위반 유형은 △수입통관 뒤 포장갈이 통해 국산으로 표시 판매 △대량 수입 뒤 분할 재포장하면서 원산지 표시 없이 판매 △제품에 수입산으로 표시했으나 온라인 판매 시 원산지 허위 기재 등이다.
 
관세청에 따르면, 적발된 업체 중 외국산 마스크 96만장을 국산으로 속여 판 2곳은 과징금을 부과한 뒤 대외무역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수입통관 마스크 82만장을 재포장한 뒤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고 판 8곳에 대해선 수입통관 당시 원산지를 제대로 표시하도록 시정 조치할 방침이다. 온라인을 통해 2만장의 원산지를 속여 판 1곳은 공정거래위원회로 이첩한다. 
 
관세청은 "코로나19 유행을 틈타 국민건강을 위협하며 부당이익을 편취하려는 원산지표시 위반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방호복, 체온계, 일회용 라텍스장갑 등으로 단속 품목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