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B-티브로드 통합법인 30일 출범···유료방송 '빅3 체제'
SKB-티브로드 통합법인 30일 출범···유료방송 '빅3 체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21만 가입자 기반···"매출 4조원 달성 목표"
SK남산빌딩. (사진=SK브로드밴드)
SK남산빌딩. (사진=SK브로드밴드)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SK브로드밴드는 케이블TV 사업자 티브로드와 합병을 완료하고 차별화된 고객가치를 제공하는 새로운 합병법인이 30일 출범한다고 28일 밝혔다.

새롭게 출범하는 SK브로드밴드는 821만 유료방송 가입자, 648만 초고속인터넷 가입자 기반의 미디어 플랫폼 사업자로 거듭나 올해 4조원 이상의 매출을 달성할 계획이다.

SK브로드밴드 측은 "ICT 산업에서 글로벌 사업자들의 영향력이 점점 커지고 있는 가운데 유료방송 플랫폼의 본원적 경쟁력 강화와 다양한 미디어 플레이어들과의 협력 확대로 경쟁력을 극대화하고자 합병을 추진한 것"이라며 "이번 합병이 유료방송을 넘어 국내 미디어 산업 전반에 혁신을 촉진하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합병법인 출범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이와 함께 "IPTV 서비스 경쟁력 제고는 물론, 케이블TV  본연의 공공성과 지역성을 더욱 강화해 종합유선방송사업자로서의 공적책무를 다할 것"이라며 "국내 미디어 서비스 이용자들의 편익 향상에도 회사의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약속했다.

SK브로드밴드는 합병법인 출범을 계기로 △미디어 플랫폼 고도화 △가입자 기반 확대 가속화 △비즈니스모델 확장을 통해 IPTV와 케이블TV 서비스 경쟁력을 동반 강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빅데이터와 AI를 활용한 맞춤형 서비스 제공, 콘텐츠의 질적·양적 경쟁력 강화, 지역채널 투자 확대 등에 나설 예정이다.

SK브로드밴드는 또한 SK텔레콤이 운영 중인 OTT 서비스 웨이브의 오리지널 콘텐츠 활용 및 제휴상품 출시 등 SK ICT 패밀리 간 미디어 사업도 효과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SK브로드밴드 네트워크에 적용 중인 빅데이터 기반의 이상 트래픽 실시간 감지 및 자동차단 솔루션을 케이블TV 서비스에도 적용해 네트워크 시너지도 창출할 계획이다.

SK브로드밴드는 기존 티브로드 고객이 이용 중인 케이블TV 서비스 품질을 대폭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다.

특히 케이블TV의 품질 개선을 위해 △23개 채널 HD 고화질 전환 △기존 HD 채널 및 주문형비디오(VOD) 대상 화질·음질 개선 △UHD 채널 수 확대 등을 추진한다.

이와 함께 합병법인 출범을 기념해 케이블TV 서비스에도 결합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기존 케이블TV 고객이 SK브로드밴드 인터넷을 이용하거나 SK브로드밴드 IPTV 고객이 8VSB(셋톱박스 없는 케이블TV  상품)를 추가로 이용할 경우 할인을 받을 수 있도록 결합상품 대상을 케이블TV 서비스로 확대한다.

예를 들어 케이블TV의 디지털케이블 이용 고객이 SK브로드밴드 인터넷을 동시에 이용할 경우 월 6600원(인터넷 5500원+디지털케이블 1100원)이 할인된다.

또한 SK브로드밴드 IPTV를 이용 중인 고객이 댁내에서 케이블TV 8VSB 상품(케이블 다이렉트)을 추가로 이용할 경우에도 할인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합병을 통해 국내 유료방송 시장은 '빅3(KT, LG유플러스, SK브로드밴드)' 체제로 재편될 전망이다. SK브로드밴드는 티브로드와의 합병으로 2위 LG유플러스(24.74%)의 뒤를 바짝 쫓는 3위(24.03%)가 된다. 1위는 KT계열(KT+KT스카이라이프)로 31.31%다.

여기에 최근 매물로 나온 현대HCN(시장점유율 4.07%)의 인수에 따라 셈법은 또 달라 질 수 있다. KT·스카이라이프는 '1강2중' 구도를 더욱 공고히 할 수 있고, LG유플러스·LG헬로비전이나 SK브로드밴드·티브로드 등 2·3위 사업자는 1위를 위협하는 업계 2위로 발돋움할 수 있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