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글로벌, 도시 미관 살리는 디자인형 태양광 패널 개발
코오롱글로벌, 도시 미관 살리는 디자인형 태양광 패널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색태양광 모듈 '솔라스킨' 샘플 구조도. (사진= 코오롱글로벌)
유색태양광 모듈 '솔라스킨' 샘플 구조도. (사진= 코오롱글로벌)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코오롱글로벌은 신성이엔지와 함께 다양한 색상구현이 가능한 태양광패널 '솔라스킨'의 연구개발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사업화에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신성이엔지는 태양전지·태양광 모듈 생산 및 태양광 발전소를 건설하는 기업이다.

솔라스킨은 유색나노필름(적외선투과 필름)을 사용해 건축물 외장재로 활용이 가능한 '건물 일체형 태양광(BIPV) 모듈'을 말한다. 태양광발전(PV) 모듈에 유색나노필름을 라미네이팅해 전력 생상이 가능하다.

두 회사는 본격적인 BIPV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모듈 시공법 및 제품군을 확대하기로 했다. 지난 2018년부터 공동연구를 통해 기존 컬러 BIPV의 단점이었던 낮은 효율을 개선해 안정적인 발전성능을 구현하고, 양산체계 구축을 통해 솔라스킨 제품 개발을 완료했다.

솔라스킨은 태양광모듈로 구현이 어려운 흰색을 적용하고도, 전력생산 기준 180W급 모듈(효율 11% 이상)을 구현한다. 일반 알루미늄 패널 마감과 유사하며, BIPV 모듈의 단점이었던 외부로 드러난 태양광 셀을 보이지 않게 처리해 외관이 우수한 건축이 가능하다.

또한, 솔라스킨은 일반적인 건축 외장재 성능을 갖춰 시공 및 유지보수가 용이하다. 특수 처리 기법을 표면에 적용해 선명한 색상을 구현했고, 광택이 있는 글라스 표면은 무광으로 처리돼 눈부심 현상을 감소시킨다.

제품은 흰색을 바탕으로 향후 회색, 테라코타색 등의 색상으로 제품군은 확장될 예정이며, 진한 색상의 제품은 출력 및 효율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달 PV KS인증 획득을 앞두고 있으며, 향후 BIPV인증 획득을 통해 사업화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코오롱글로벌 관계자는 "'신재생에너지 3020' 계획에 따라 공공건축물에 신재생에너지 설치가 의무화되면 설치용량 증가에 대한 다양한 솔루션이 필요할 것"이라면서 "건물 외벽 정면부에 솔라스킨을 적용하면 BIPV 가중치를 부여받을 수 있어 '제로에너지빌딩(ZEB)' 시장에서 주목받는 기술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