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플러스에셋, 올해 코스피 상장 도전
에이플러스에셋, 올해 코스피 상장 도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이플러스에셋CI
에이플러스에셋CI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법인보험대리점(GA) 에이플러스에셋은 상반기 중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상장에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상반기 중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청구서를 제출할 예정이며, 주관사는 NH투자증권과 IBK투자증권이 맡았다.

지난 2007년 설립된 에이플러스에셋은 35개 생·손보사에서 판매하는 상품을 회사별, 상품별로 보장내용, 사업비, 투자수익률, 상품가격 등을 철저하게 분석해 고객에게 최적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선진국형 법인보험대리점이다.

높은 영업이익률과 실적 성장을 기반으로 증시에 입성한다는 목표다. 에이플러스에셋의 지난해 연결 영업수익은 2693억 7200만원, 영업이익 208억 8000만원, 당기순이익 153억 8400만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5.94%, 24.91%, 81.86% 크게 증가한 수치다.

특히, 보유 설계사들의 뛰어난 영업력을 발판 삼아 꾸준한 실적 성장과 함께 안정적인 수익성을 나타내고 있다. 지난해 기준 에이플러스에셋의 설계사 1인당 평균 매출액은 5400만원이다. 영업이익률 또한 7.75%로, 업계 평균 수준인 2% 미만을 훌쩍 뛰어넘었다는 설명이다.

에이플러스에셋은 최근 한국장외시장(K-OTC)에 신규 상장했다. 거래 개시 첫 날인 23일에는 시초가 2675원에서 60.75% 상승한 4300원에 장을 마쳤다. 이날 에이플러스에셋은 장외 주식 주가 상승률 1위 종목으로 꼽혔으며 거래량 또한 4만8688주로 상위 4위를 기록했다.

박경순 에이플러스에셋 대표이사는 "소비자 입장에서 고민하고 판매하는 법인보험대리점의 시장 내 역할은 향후에도 점점 영향력이 커질 것"이라며 "다양한 선택권 제시와 함께 탁월한 결과를 제공해 지속 성장하는 에이플러스에셋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