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G손보, 임금협상 타결···"상생·화합의 노사문화 정립"
MG손보, 임금협상 타결···"상생·화합의 노사문화 정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개월 간 급여의 20% 반납
(사진=MG손해보험)
박윤식 MG손보 대표이사(왼쪽) 김동진 위원장. (사진=MG손해보험)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MG손해보험은 노사가 22일 임금 및 보충협약 조인식을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박윤식 MG손보 대표와 김동진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 MG손보지부 위원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 협약에 따라 노사 양측은 임금인상안을 비롯한 최종 합의안에 서명하고 '상생과 화합의 노사문화' 정립에 함께 힘쓰기로 했다.

박 대표는 지난 3월 말 취임 후 해묵은 사내 과제들을 신속하게 해결하며, 대외 신뢰도 제고 및 내부 결속력 다지기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 16일에는 2000억원 규모의 자본확충으로 RBC비율을 200% 가까이 높였으며, 임금협상에도 성실하게 임해 신속하고 원만하게 노조와의 합의를 이끌어냈다.

21일에는 박 대표를 비롯한 MG손보 전 임원진이 경영상 어려움을 극복하려는 회사의 노력에 부응하고, 조속한 위기 극복 및 경영 정상화를 위해 5월부터 3개월 간 급여의 20%를 반납키로 했다.

MG손보 관계자는 "최근 성공적인 자본확충으로 자본적정성이 제고돼 전사적인 변화와 혁신을 추진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며 "더욱 단단해진 노사문화를 바탕으로 전 임직원이 역량을 한데 모아 미래를 향한 새로운 도약을 본격적으로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