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보사 건전성 개선 'RBC 300%' 육박···푸르덴셜·오렌지 1·2위
생보사 건전성 개선 'RBC 300%' 육박···푸르덴셜·오렌지 1·2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 比 13.7%p↑···'300% 초과' 8개사로 늘어
교보라이프·라이나 등 'RBC 300% 클럽' 진입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지난해 생명보험사의 보험금 지급여력(RBC) 비율이 개선되면서 300%에 육박했다.

23일 금융감독원 금융정보통계에 따르면 생명보험업계의 RBC 비율은 지난해 말 현재 285.0%로, 전년 말(271.3%)대비 13.7%p 증가했다.

RBC 비율은 가용자본을 요구자본으로 나눈 비율로서 보험사의 재무건전성을 측정하는 지표다. 가용자본은 보험사의 각종 리스크로 인한 손실금액을 보전할 수 있는 자본량을, 요구자본은 보험사에 내재된 각종 리스크가 현실화할 경우 손실금액을 의미한다.

보험업법에서 RBC 비율은 100% 이상 준수할 것을 요구하고 있으나, 금융당국의 150% 이상 유지를 권고하고 있다.

최근 생보사들이 새 국제회계기준(IFRS17) 도입을 앞두고 자본확충 노력을 기울이고 있어, RBC 비율이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다.

생보업계의 RBC 비율은 2016년 말 240.5%에서 2017년 말 267.6%, 2018년 말 271.3%에 오른 데 이어 지난해 말에는 300%를 목전에 두는 데까지 왔다.

지난해 RBC 비율이 300%를 초과하는 우량 생보사의 수도 8개사로 전년보다 2개사 늘었다. 교보라이프플래닛(305.3%)과 라이나생명(305.1%)이 새롭게 'RBC 300% 클럽'에 합류했다.

라이프플래닛은 지난해 1월 교보생명으로부터 350억원을 증자받아 RBC 비율이 77.1%p나 상승했다. 생보사 중 가장 큰 폭의 상승률이다.

라이나생명은 배당을 전년 3500억원에서 지난해 1500억원으로 줄인 덕분에 RBC 비율이 개선됐다. RBC 비율 상위 순위는 여전히 변동이 없었다. 외국계와 대형사 독주가 여전히 이어졌다.

푸르덴셜생명은 3년째 400%대를 유지했다. 뒤이어 오렌지라이프가 393.9%로 2위를 BNP파리바카디프생명(365.7%), 처브라이프생명(344.1%) 등이다. 

삼성생명(339.6%)과 교보생명(338.9%)이 5위와 6위를 기록했다. 라이프플래닛, 라이나생명, ABL생명(258.3%), AIA생명(255.0%) 등이 각각 7∼10위를 차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