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중앙회, 경제위기 대응 '비상경영체제' 가동
새마을금고중앙회, 경제위기 대응 '비상경영체제' 가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가운데)이 코로나19 사태 장기화 대비 '비상경영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새마을금고중앙회)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가운데)이 코로나19 사태 장기화 대비 '비상경영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새마을금고중앙회)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새마을금고중앙회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비상경영체제를 가동한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17일 서울 중앙회 본부회관에서 박차훈 중앙회장을 비롯한 상근임원, 부문장, 본부장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비상경영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비상경영위원회는 새마을금고 및 새마을금고중앙회 위기대응 최고 의사결정기구로, 경제상황에 따른 리스크를 점검하고 종합 대응방침을 결정하는 위기관리 콘트롤타워다.

이날 박 회장은 코로나19 글로벌 확산에 따른 경제위기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비상경영'을 선포하고 선제적 조치로 △조직분과 △신용공제분과 △자금운용분과 △금고 관리분과 등 4개 대응조직 분과를 새롭게 구성했다.

또 현재 상황에 대한 정확한 진단 및 점검과 시나리오별 대응책 마련 등 비상경영 실행 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박 회장은 "코로나19로 최근 글로벌 금융시장 변동성이 급격히 확대됐다"며 "사태 장기화에 대비해 극단적 위기상황까지 대응할 수 있도록 새마을금고 및 중앙회의 유동성과 건전성 등을 선제적으로 관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