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카, 신형 아반떼·트레일블레이저 등 신차 3000대 투입
그린카, 신형 아반떼·트레일블레이저 등 신차 3000대 투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나·아이오닉 등 하이브리드 증차···업계 최대 규모 친환경차 보유
카셰어링 업체 그린카가 올해 안으로 신차 3000대를 투입한다. (사진= 그린카)
카셰어링 업체 그린카가 올해 안으로 신차 3000대를 투입한다. (사진= 그린카)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국내 카셰어링 브랜드 그린카가 2020년까지 다양한 차종의 신차 3000대를 투입한다고 14일 밝혔다. 

신차 3000대 투입은 올해 상반기 2000대, 하반기 1000대 규모의 신차를 순차적으로 추가 도입된다. 이번 증차는 신형 모델 및 고연비 하이브리드 모델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그린카는 현대차 올 뉴 아반떼와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기아차 K5 2.0이 처음으로 투입되며 친환경 차량인 현대차 코나·아이오닉, 기아차 니로 등 하이브리드 차종 또한 새롭게 도입한다. 

이울러 기존 인기 모델이던 베뉴, 올뉴K3, 셀토스, 더 뉴 레이, 카니발, 스파크 등도 증차된다. 그린카의 신차 모델은 지난 3월 중순부터 수도권을 시작으로 전국에 투입 되고 있다. 

이번 증차를 통해 코나, 아이오닉 등 하이브리드 차종을 대폭 늘리면서 그린카의 전체 차량 중 친환경 차량 비율이 25%를 넘어섰다. 이는 국내 카셰어링 업계에서 가장 큰 규모이다.

김상원 그린카 대표이사는 "고객에게 더욱 새롭고 다양한 선택지를 제안하기 위해 올해 안으로 대규모의 신차를 도입하게 됐다"며 "그린카가 제공하는 최신 인기 차종과 고연비 차종을 통해 이번 황금연휴에 즐거운 차콕 드라이빙을 즐기실 수 있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그린카는 황금연휴 동안 저렴한 가격에 가장 빠르게 신차를 만나볼 수 있도록 사전 예약 시 최대 50%의 대여 요금을 할인해 주는 프로모션도 마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