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비알코올성 지방간염 치료제 상업화 '순항'
유한양행, 비알코올성 지방간염 치료제 상업화 '순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링거인겔하임에 기술 수출, 계약금 일부 수령···최근 비임상 독성시험 완료
유한양행 연구원이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사진=유한양행)
유한양행 연구원이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사진=유한양행)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유한양행의 비알코올성 지방간염(NASH) 치료제 후모물질 YH25724의 연구가 순항하고 있다. 10일 유한양행은 베링거인겔하임에 1조50억원 규모로 기술 수출한 NASH 치료제인 YH25724의 비임상 독성시험이 완료됐으며, 이에 따라 계약금 일부인 1000만달러(123억원)를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해 7월에 맺은 유한양행과 베링거인겔하임의 공동개발 및 라이선스 계약에 따르면 유한양행은 반환 의무 없는 계약금 4000만달러 중 1000만달러는 비임상 독성시험이 완료된 이후 받게 된다. 유한양행 측은 "양사가 개발 중인 YH25724 약물에 대한 비임상 독성시험 연구가 순조롭게 완료됐으며, 연내에 임상 진입을 목표로 한 공동연구들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을 의미하는 NASH는 간 내 지방 축적에 의해 시작되며, 염증으로 발전해 최종적으로는 다수의 환자에게 간섬유증과 간경변을 초래하는 질병으로 특히, 비만 환자와 당뇨병 환자에게 발병할 확률이 높은 질병으로 알려졌다. 현재 허가받은 치료제가 없고, 세계적으로 의학적 수요가 매우 높은 분야이기 때문에 많은 글로벌 제약사들이 뛰어들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