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5천억유로 경제구제책 합의"···'코로나 채권' 발행 무산
"EU, 5천억유로 경제구제책 합의"···'코로나 채권' 발행 무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로존 구제기금으로 회원국·기업 지원···EU 정상 승인 필요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유럽연합(EU) 회원국 재무장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타격을 본 회원국 경제를 지원하기 위해 5천억 유로(약 663조3천억원) 규모의 구제 대책에 합의했다.

9일(현지시간) AFP, 로이터 등 외신보도에 따르면 EU 회원국 재무장관들은 이날 긴급 화상회의에서 유로존(EU에서 유로화를 사용하는 19개 회원국) 구제기금 등을 통해 코로나19에 타격을 본 국가와 기업, 근로자를 지원하기 위한 조치에 합의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들이 5천400억 유로(약 716조3천억원) 규모의 조치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다른 보도와 다소 차이가 난다.

주요 대책에는 유로존 구제금융기금인 유럽안정화기구(ESM)를 통해 피해를 본 회원국에 대한 저리 대출, 유럽투자은행(EIB)을 통한 기업 대출, 기업이 일자리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급여 보조금 지원 등이 포함됐다.

ESM는 2012년 유로존 채무 위기 당시 심각한 재정적 어려움에 처한 유로존 국가를 지원하고자 세운 국제 금융기구다. 회원국에 긴급 구제를 위한 융자를 제공한다.

이번 합의는 EU 정상들의 승인을 거쳐야 한다. 쟁점 중 하나였던 유로존 공동 채권인 이른바 '코로나 채권' 발행은 포함되지 않았다.

합의에 따라 코로나19에 대한 EU의 재정 대응책은 총 3조2천억 유로(약 4천244조9천억원) 규모가 되며, 이는 세계에서 가장 많은 것이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앞서 EU 27개 회원국 정상들은 지난달 26일 ESM, 유로존 공동 채권 등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충격에 공동으로 대응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으나 입장차로 합의 도출에 실패하자 재무장관들에게 추가 논의를 맡겼었다.

이에 따라 EU 회원국 재무장관들은 지난 7일 16시간에 걸쳐 철야 협상을 벌였으나 이탈리아와 네덜란드 등이 유로존 구제 금융 조건과 '코로나 채권' 발행 문제를 놓고 충돌하면서 합의에 실패하고 이날 회의를 재개했다.

결국 네덜란드가 지원 조건에 대한 입장을 완화하고 구제 기금은 코로나19 관련 비용에만 쓴다는 선에서 타협이 이뤄졌다.

이번 합의에 따라 EU가 긴급한 상황에서 공동의 대책을 내지 못하고 분열, EU 통합의 토대인 연대를 흔들고 있다는 우려는 다소 완화될 것이라는 지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