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낙폭과대 주식자산 활용한 '목표전환형 상품' 판매 주력
KB증권, 낙폭과대 주식자산 활용한 '목표전환형 상품' 판매 주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KB증권은 코로나19 여파로 밸류에이션(평가가치) 대비  낙폭이 큰 주식자산을 활용한 '목표전환형 상품'을 4~5월 주요 상품으로 주력할 것이라고 9일 밝혔다.

최근 글로벌 주식시장이 3월 중순까지 급락 이후 4월 들어 일정부분 회복되는 모습이지만 여전히 높은 변동성을 보이고 있다. KB증권은 추가적인 부정적 이슈가 발생될 경우에도 하락 가능성이 제한적이고 저평가된 자산에 투자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자산가격의 안정성 여부를 평가하는 지표인 주가순자산비율(PBR)로 볼 때, 지난 8일 블룸버그 기준 스탠다드 앤드 푸어스(S&P) 500지수는 과거 10년간 1.9~3.7배 수준에서 거래됐는데 최근 고점대비 22% 하락함에 따라 2.9배를 기록했다. 유로스탁스50은 고점 1.8배 대비 28% 하락한 1.3배, 홍콩항셍중국기업지수(HSCEI)는 고점 1.5배 대비 33% 하락한 1.0배, 니케이225지수는 고점 1.9배 대비 26% 하락한 1.4배다. 특히 코스피는 0.7배로, 고점 1.4배 대비 50%까지 하락해 절대 저평가된 수준이다.

KB증권 관계자는 "한국, 미국, 유럽, 일본, 중국 등 글로벌 주요 국가의 주가지수가 과거 10년 동안 최저 PBR수준으로 밸류에이션 대비 절대적 저평가국면으로 투자매력도가 높은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KB증권은 4~5월 과대낙폭 주식자산을 활용한 '목표전환형 상품' 출시에 주력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종목 발굴 역량이 우수한 운용사 및 자문사와 협력해 고객의 투자성향과 위험감내수준을 고려한 다양한 목표전환형 주식형펀드를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또 주요국 주식시장의 저평가 상황은 이를 기초자산으로 한 주가연계증권(ELS)에 대한 투자 모멘텀(성장 동력)이 발생되었다고 판단, 매주 주가지수를 활용한 공모 ELS 상품 출시를 활성화할 예정이다.

신긍호 KB증권 IPS본부장은 "지금의 증시는 추가적 위기와 큰 기회가 공존하는 국면이지만, 그 위기는 제한 적일 것"이라고 진단하며, "출시하는 목표전환형 상품에 대한 체계적인 사후관리를 통해 시장변동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고객이 안심하고 투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