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A321LR 부산-김포 노선 첫 운항
에어부산, A321LR 부산-김포 노선 첫 운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사태 진정 시 국제선 투입
에어부산은 지난달 18일 도입한 A321LR(Long Range) 항공기를 이달 10일 오전 9시 김해공항에서 김포공항으로 향하는 BX8804편에 첫 투입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사진=에어부산)
에어부산은 지난달 18일 도입한 A321LR(Long Range) 항공기를 10일 오전 9시 김해공항에서 김포공항으로 향하는 BX8804편에 첫 투입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사진=에어부산)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에어부산은 지난달 18일 도입한 A321LR(Long Range) 항공기를 10일 오전 9시 김해에서 김포로 가는 BX8804편에 첫 투입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회사 측은 해당 항공기를 국제선 운항 재개 전까지 국내선에 집중 배정해 띄울 계획이다. 좌석 수는 220석으로 구성돼 있다.

A321LR 항공기는 신형 엔진 장착으로 연료 효율이 15% 향상돼 연간 약 5000톤의 탄소 배출량이 저감되며 소음 발생도 기존 보유 항공기보다 50% 낮은 친환경 항공기다. 항속거리도 약 7400km로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등 중장거리까지 운항이 가능해 취항 노선 확대의 장점이 있다.

더해 신형 레이더 등 최신 항법 장치가 장착돼 있어 안전 운항 능력이 향상됐으며 고객 편의를 위해 기내 전 좌석에 USB 충전 포트와 AC 충전 포트도 마련돼 있어 전자기기 충전도 가능하다.

에어부산은 다음달 A321LR 항공기 1대를 추가 도입하며 상반기 중 기존 보유하고 있던 3대의 항공기를 반납할 계획이다. 또한 올 연말께 2대의 A321neo 항공기를 추가로 도입해 연말까지 총 27대의 항공기를 보유할 전망이다.

한태근 에어부산 사장은 "에어부산의 첫 차세대 항공기를 에어부산이 처음 운항을 시작한 김해-김포 노선에 투입하게 돼 뜻깊다"며 "새 비행기로 손님들에게 완벽한 안전과 쾌적한 비행을 제공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에어부산)
(사진=에어부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