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혁신펀드, 이달 3곳에 200억·4년간 3000억 투자
핀테크 혁신펀드, 이달 3곳에 200억·4년간 3000억 투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핀테크 초기기업에 480억원...성장단계 기업 375억원 자금 공급
핀테크 혁신펀드 자금운용 계획 (자료=금융위원회)
핀테크 혁신펀드 자금운용 계획 (자료=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지난해 말 조성된 '핀테크 혁신펀드'가 4월 중 핀테크 3개사에 대해 200억원을 투자하는 등 올해 375억원을 집행한다. 핀테크 초기 기업에도 480억원 이상 자금을 공급한다.

금융위원회는 KB, NH, 신한, 우리, 하나 등 주요 금융그룹과 BNK, DGB 등 지방은행, 은행권청년창업재단, 코스콤이 참여한 '핀테크 혁신펀드'가 올해 핀테크 기업에 총 855억원 이상 자금을 배정해 자금을 공급한다고 9일 밝혔다.

'핀테크 혁신펀드'는 2020년부터 4년간 창업초기 핀테크 스타트업 투자와 스케일업·해외진출 지원투자에 각 1500억원씩총 3000억원 규모로 집중투자한다. 자금운용 추이와 시장 수요를 봐가며 6년간 5000억원으로 확대될 수 있다.

핀테크 혁신펀드는 먼저 창업 5년 이내의 핀테크 초기기업에 투자하는 자(子)펀드를 3개 이상 결성해 총 480억원 이상 자금을 공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달 23일 한국투자파트너스(225억원)와 KB인베스트먼트(225억원)를 1차년도 블라인드 자펀드의 위탁운용사로 선정하고 3분기부터 본격적으로 투자에 나서기로 했다.

또 2분기 중 액셀러레이터나 해외 핀테크 기업 투자에 특화된 위탁운용사를 1개 이상 추가 선정해 4분기에는 극초기·해외투자에 특화된 자펀드(30억원) 운용도 시작한다.

스케일업·해외진출 등 성장단계에 있는 핀테크 기업에도 프로젝트 자(子)펀드를 결성하거나 한국성장금융이 민간투자자와 함께 직접 투자하는 방식으로 총 375억원 이상 투자할 예정이다.

4월 중 빅데이터, 블록체인, 해외 소재 금융플랫폼 등 핀테크 3개사에 대해 민간투자자와 함께 총 200억원 규모의 투자가 우선 집행된다.

이어 최소 175억원 이상의 성장자금이 추가로 공급될 예정이다.

금융위는 코로나19 여파 등으로 핀테크기업이 투자유치에 애로를 겪을 수 있는만큼 핀테크 혁신자금이 조속히 시장에 공급되도록 자(子)펀드 투자 등을 속도감있게 집행할 방침이다.

특히 블라인드 자(子)펀드의 결성 즉시 투자가 집행될 수 있도록 위탁운용사는 민간LP 자금이 매칭되기 이전이라도 투자집행 준비를 병행할 예정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핀테크 혁신펀드 피투자기업과 펀드 출자 금융회사 간의 협업 뿐 아니라 투자가 집행되지 않았더라도 매력적인 사업모델을 제안하는 핀테크 기업에는 금융회사와의 연계를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금융당국, 핀테크 혁신펀드 출자기관, 피투자기업과의 주기적 간담회를 통해 애로사항, 디지털 규제 등을 지속 발굴·개선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