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윤모 "코로나로 국내기업 해외 공장 27% 멈췄다"
성윤모 "코로나로 국내기업 해외 공장 27% 멈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상경제회의 결과 정부 합동 브리핑···"국내 생산·수급은 정상"
성윤모 산업부 장관이 지난 6일 전북 정읍시에 위치한 마스크 필터 제조업체 크린앤사이언스를 방문해 마스크 필터 제조공정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이 지난 6일 전북 정읍시에 위치한 마스크 필터 제조업체 크린앤사이언스를 방문해 마스크 필터 제조공정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6일 기준 국내 기업의 해외 주요 공장 약 27%가 가동을 멈췄다고 밝혔다.

다만 국내 생산 현장은 대부분 정상적으로 운영 중이며 글로벌 공급망 교란에 따른 수급 차질 또한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

성 장관은 8일 제4차 비상경제회의 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된 관계부처 합동 브리핑에서 코로나19로 인한 해외 공장 셧다운(일시적 가동 중단) 현황과 부정적인 영향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그는 "지난 2월 중국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하면서 밸류체인(가치사슬)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어려움이 있었다면 현재는 (코로나19가) 유럽, 미국, 동남아시아 등 세계로 확산하고 있다"며 "그러나 소재·부품·장비 338개 품목의 수급 차질은 없다"고 전했다.

성 장관은 이날 발표된 '수출활력 제고 방안에 대해 코로나19가 세계로 급속하게 확산하는 상황에서 국내 수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고 위기를 기회로 활용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하는 데 초점을 맞혔다고 설명했다.
 
자금적인 측면에서는 수출보험·보증 만기 연장에 30조원을 투입하고 이와 함께 긴급 안정자금 보증 등 긴급 유동성을 지원해 기업의 시급한 애로를 해결했다. 해외의 경기 부양 프로젝트 수주를 지원하는데 정책금융 5조원+α를 공급하는 것은 미래 수요에 대응한 것이다.

성 장관은 "한국 기업이 참여할 수 있는 부분을 이미 구체적으로 확인했다"며 "해외 각국에서 5세대 이동통신(5G), 소비 활성화 등 여러 대책을 마련하고 있고 이에 대한 수요가 꽤 있을 것으로 본다"고 부연했다. 

특히 "이번 지원은 해외 발주처를 대상으로 보증을 하는 것"이라면서 "기업이 프로젝트를 진행하면 부담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해외 발주처 보증을 통해 계획했던 프로젝트가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우리가 수주할 수 있도록 하는 체계"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인적·물적 이동이 제한된 상황을 고려해 비대면 경제 상황에서 급증하는 온라인 거래를 전 부처가 함께 지원하도록 했다.

성 장관은 "글로벌 공급망이 변화하는 가운데 우리는 다행스럽게 지난해 일본 수출규제에 따라 100개 품목을 특별 관리해왔고, 코로나 사태에 대응해 338개 품목을 (확대) 선정해 핵심 품목 재고 확충·다변화·공급망 안정화 대책을 시급하게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소재·부품·장비 100대 명장을 선정해서 세계로 나아갈 방안 함께 마련하고, (기업에는) 힘에 부칠 수 있는 연구개발(R&D)이 지속 가능하도록 2조원 이상을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